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창업 30년 이상된 지방기업 세무조사 유예

최종수정 2007.04.23 16:53 기사입력 2007.04.23 16:39

댓글쓰기

외형 500억원 미만 법인 8756개와 개인 1만6661개

비수도권 소재 창업 30년 이상된 외형 500억원 미만 법인 8756개와 개인 1만6661개에 대해 특별한 사유가 없는한 3년간 세무조사가 유예된다.

또 이들업체들에 대해서는 자금난 등으로 경영 애로를 겪고 있을 경우 납기연장, 징수유예, 국세환급금 조기환급 등의 지원을 할 방침이다.  

국세청은 23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지방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한 세정지원책’을 발표했다.

국세청의 이번 방침은 그동안 지역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면서도 상대적으로 수도권 기업에 비해 혜택이 적었던 향토기업을 지원하는 것이 ’국민이 공감하는 따뜻한 세정’을 실천하는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지원 대상은 지방소재 30년 이상 계속 사업자로 연간 외형 500억원 미만이다.
지원 내용은 오는 2009년까지 3년간 세무조사를 유예한다.

이에 따라 조사가 착수된 기업은 기간 연장없이 조사를 조기에 종결하며 조사에 착수하지 않은 기업은 곧바로 연기할 계획이다.

송광조 국세청 조사기획과장은 "이번 조치로 지방기업의 안정적인 사업 경영이 가능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승범 기자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