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제철, 1분기 영업이익 1554억...59.1%↑

최종수정 2007.04.23 16:01 기사입력 2007.04.23 16:01

댓글쓰기

현대제철이 H형강의 수출호조로 1.4분기에 전년동기보다 59.1% 증가한 1554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박승하 현대제철 사장은 23일 증권거래소에서 ’2007년 1.4분기 기업설명회’를 열고 매출액 1조6640억원, 영업이익 1554억원, 경상이익 1437억원, 순이익 1019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액은 38.5% 영업이익과 경상이익, 순이익은 각각 59.1%, 29.0%, 36.4% 증가한 수치다.

박 사장은 "국내 건설경기의 회복세 둔화로 내수시장이 침체돼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중동과 유럽, 미주지역으로의 수출이 활성화되면서 경영실적이 호조됐다"며 "또 당진공장 B열연공장이 올해부터 완전 정상조업에 돌입하면서 열연강판의 생산 및 판매물량이 증가한 것도 매출과 이익 증대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수출의 경우 중동지역은 최근 유가 급등세로 유입된 오일머니를 바탕으로 개발붐이 일고 있어 철강제품의 수요와 가격 측면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1.4분기 t당 평균 476달러 수준이던 중동지역으로의 H형강 수출가격이 올해 1.4분기에는 740달러 수준까지 상승했다.

이에 따라 현대제철은 중동지역으로의 수출에 주력해 지난해 1.4분기 21만t 수준이던 H형강 수출물량을 올해 1.4분기 32만t 수준으로 52.4% 확대했다. 이로써 수출실적은 1073억원에서 2255억원으로 110.2% 급증했다.

현대제철은 2.4분기에도 수요와 가격이 강세를 보이고 있는 중동과 유럽지역으로의 수출물량을 최대한 확대해 나가는 동시에 수요자의 요구에 부응하는 신제품과 신수요 개발을 통해 제품의 판매량을 증대시키는데 노력할 방침이다.

또 열연강판 생산물량 확대에 따른 제품 구성의 안정화를 바탕으로 시황에 따라 제품 생산을 탄력적으로 운용하고 원가에 연동한 수익성 위주의 판매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수익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한편 박 사장은 이날 기업설명회에서 일관제철사업 추진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실시하고 질의 응답시간을 통해 그동안 애널리스트들과 일반투자자들이 궁금해 했던 부분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제철은 최근 독일인 피터 하인리히 박사를 기술고문으로 영입해 자문을 받고 있으며 기술연구소 완공 및 산학협력 체결 등 제철사업을 위한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 사장은 브리핑을 통해 "올해 말 완료를 목표로 진행 중인 일관제철소 부지조성공사는 4월 23일 현재 32.2%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항만공사는 3만t 부두가 3월말 완공된데 이어 철광석과 유연탄 등 제철원료 하역에 사용될 10만t급과 20만t급 선석은 내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각각 53%와 42%의 공정률을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15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올해 1.4분기 경영실적에서 보여지 듯 현대제철의 영업이익은 연간 6000억원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며 고로 1, 2기가 완공되는 2011년도까지 6년간 순차적으로 투자될 내부 조달자금 2조6400억원은 문제없이 마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또 "주원료 조달 MOU체결을 통해 2010년부터 10년간 소요될 철광석, 유연탄 등의 제철원료를 이미 확보했으며 이를 운송할 3개 선박회사와 다음달 초에 1차 용선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17일 룩셈부르크 폴워스(Paul Wurth)와의 계약을 시작으로 본격화되고 있는 설비구매와 관련해서는 "코크스, 화성, 소결, 제강, 연주 등 주요 설비에 대한 계약을 이달 중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