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데이콤, 1분기 영업익 창사이래 최대(상보)

최종수정 2007.04.23 10:40 기사입력 2007.04.23 10:15

댓글쓰기

1·4분기 매출 3,133억원, 영업이익 683억원, 당기순이익 378억원

LG데이콤이 지난 1·4분기 창사 이래 최대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LG데이콤은 23일 발표한 2007년 1·4분기 경영실적 집계 결과 매출 3133억원, 영업이익 683억원, 당기순이익 378억원을 올렸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8%, 영업이익은 41%, 당기순이익은 20%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영업이익 683억원은 분기별 영업이익으로는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LG데이콤은 핵심사업인 인터넷 및 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의 수익성 개선과 e비즈 사업의 매출 성장을 주요 요인으로 분석했다.

기반사업인 인터넷 사업은 인터넷전용회선과 국제전용회선 서비스의 호조로 전년 동기대비 10% 증가한 1332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전화 사업은 환율 하락과 시장규모의 축소로 국제전화와 시외전화 서비스는 매출이 소폭 감소했으나 시내전화와 부가서비스는 매출 증가를 기록했다.

성장사업인 e비즈 사업은 웹하드, 프로그램임대(ASP) 등 모든 서비스의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30%가 넘는 고성장을 이어갔으며, IDC 사업 역시 250억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기록했다. 컨버전스 사업의 인터넷전화(VoIP)는 기업 고객의 유치 증가로 큰 폭의 매출 증가를 보였다.

특히 부채비율과 순차입금 비율은 각각 65%, 29%로 재무구조가 더욱 견실해졌다.

박종응 LG데이콤 사장은 “혁신활동과 올해 초 사업 중심, 고객 중심의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실시한 조직개편을 바탕으로 인터넷전화 등 신규 사업을 추진하고, LG통신계열사간 시너지 창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3월말 현재 자회사인 LG파워콤의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수는 133만여명으로 지난해 말에 비해 12만5000여명이 증가, 지난해 말 대비 10%를 상회하는 가입자 증가율을 기록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