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7대 대선 예비후보 등록시작

최종수정 2007.04.23 12:10 기사입력 2007.04.23 12:10

댓글쓰기

노회찬 심상정 의원 등록

17대 대통령 선거를 8개월 앞두고 제한적 선거관련 활동이 허용되는 예비후보에 대한 등록이 시작된 23일 민주노동당 노회찬, 심상정 의원이 각각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뒤 중앙선관위를 통해 공식 등록 절차를 마쳤다.

올해 처음 도입된 대선 예비후보 등록 제도는 정치 신인과 무소속, 군소정당 후보들이 유권자들에게 자신들을 알릴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예비후보자는 등록과 동시에 선거사무소를 설치해 10인 이내의 선거사무원을 두고 간판.현판.현수막을 1개씩 게시할 수 있다.

또 이메일을 이용한 선거운동을 할 수 있고, 자신의 학력.경력 등을 담은 명함을 예비후보자 본인과 예비후보자가 지정한 1인, 배우자가 배부할 수 있으며, 2만매를 초과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16면 이내의 홍보물을 제작해 1차례 우편으로 발송할 수 있다.

노 의원은 회견에서 "이번 대선은 사회양극화 조장세력 대 사회양극화 해소세력의 한판대결이자, 상위 10%만 행복한 야만의 나라를 지속할 것인가, 인간의 나라로 나아갈 것인가의 갈림길"며 대선후보들에게 불법 대선자금 수수시 사퇴할 것을 서약하자고 제안했다.

심 의원은 "민주노동당의 쇄빙선이 돼서 당이 가진 한계를 하나하나 허물어 나가겠다"며 "대통령을 만들어낼 수 있는 진정으로 강한 정당을 만들어 그 정당의 후보가 되겠다"고 밝혔다.

대선출마를 준비중인 민노당 권영길 의원은 오는 26일 시내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출마선언을 한 뒤 예비후보로 등록할예정이지만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는 이달 말이나 내달 초로 등록 시기를 늦추고 있다.

범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손학규 전 경기지사, 열린우리당 정동영 김근태 전 의장과 한명숙 전 총리, 김혁규 의원, 민생정치모임 천정배 의원 등 예비주자들은 등록을 훨씬 뒤로 미루고 있다.

대선후보 공식 등록은 오는 11월 25일부터 양일간 실시되고, 부재자 투표일은 12월 13-14일, 17대 대선 투표일은 12월 19일이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