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후에 보낸 서류, 내일 점심때 미국 도착

최종수정 2007.04.23 10:14 기사입력 2007.04.23 10:14

댓글쓰기

DHL 코리아, 정시배달특급 서비스 미국까지 확대

DHL코리아는 23일 주력 사업인 정시배달특급 서비스(Time Definite Delivery: TDD)의 시행 지역을 미국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DHL코리아는 정시배달특급 서비스(TDD) 지역 확대로 한국과 미국 간의 물품 배송이 보다 신속하고 원활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서비스 확대로 DHL이용 고객은 아시아 태평양, 유럽, 중동, 그리고 새로 추가된 미국 등 46개 시장과 227개 주요 도시로 구성된 방대한 정시배달특급 서비스(TDD) 네트워크를 통해 물품을 발송할 수 있게 됐다.  

이 서비스는 발송물을 접수한 다음 날 오전 또는 정오까지 해당 지역에 배달하는 획기적인 특송 서비스로 오전 9시까지 배달을 완료하는 오전 9시 배달 서비스와 정오까지 배달을 완료하는 오후 12시 배달 서비스로 구분된다.

특히 지정된 시간 내 배송에 대한 환불 보장과 배달 결과에 대한 사전 통지 서비스가 제공되는 특징이 있다.

정시배달특급 서비스(TDD)가 미국으로 확대되면서 한국의 고객들은 문서의 경우 오후 12시 배달 서비스를 이용하여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및 뉴욕의 965개 우편 번호에 해당하는 주요 비즈니스 지역으로 발송 다음 날 정오까지 발송물을 보낼 수 있다.

DHL 코리아 알란 캐슬스 대표이사는 "이번에 정시배달특급 서비스가 미국으로 확대됨으로써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한미간의 비즈니스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DHL은 고객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혁신적인 서비스 상품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유은정 기자 appl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