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토공, 김포장기지구 자연친화형 조경 조성

최종수정 2007.04.23 10:00 기사입력 2007.04.23 10:00

댓글쓰기

한국토지공사(사장 김재현)는 김포장기지구내 근린공원 및 어린이공원, 경관녹지, 가로수 등을 특화한 조경공사를 오는 5월에 착수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공사는 사업규모 26만 5천평에 총 공사비 150억원이 투입돼 내년 5월에 완공될 예정이다.

토공은 우선 근린공원과 광장 곳곳에 실개천, 워터스크린 등을 설치해 도심내 청량감을 높일 계획이다.

동시에 지구 중앙부에는 원형 보존되는 느티나무와 함께 바닥분수 주변을 장기지구의 랜드마크가되도록 한다는 것이 토공의 복안이다.

특히 2호 근린공원인 개울소리 공원은 강화도 마니산의 양호한 자연식생군락을 모델로 한 모델식재기법을 국내최초로 도입한다. 이를 통해 단기간내 자연식생구조와 유사한 식생경관을 조성, 입주민들의 공원이용만족도를 제고한다는 계획이다.

또 어린이공원 5개소는 바닥포장 및 놀이시설을 피아노, 하프 등 악기 모양으로 설치해 아이들에게 친근감을 줄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방침이다.

토공의 시설사업처 서원동 처장은 "김포신도시는 김포시와 여성가족부가 공동 추진하는 여성친화도시 도시로 섬세함 포근함 정갈함 보살핌이 넘치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특화된 어린이공원

기성훈 기자 ki030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