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부처 직원 사칭 피해 주의보

최종수정 2007.04.23 09:26 기사입력 2007.04.23 07:00

댓글쓰기

금융감독원, 홈페이지내 직원이름 삭제..부서와 연락처만 등록

공무집행 직원을 사칭한 피싱(Phishing)과 관련 피해사례가 잇따르자 금융감독원은 홈페이지 직원명부란에 직원 이름을 삭제하는가 하면 검찰청은 인터넷 상으로 피해 방지를 공지하고 나섰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 20일부터 금감원 홈페이지(www.fss.or.kr)내 직원명부란에 있던 각 부서별 직원이름을 삭제하고 업무부서와 전화번호만 기재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홈페이지내에 등록돼있는 금감원 직원이름을 보고 이를 사칭하며 피싱, 개인정보 수집 등에 따른 소비자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며 "일단 한시적으로 직원이름을 삭제해 운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청은 최근 ARS전화를 이용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직원을 사칭하면서 주민등록번호, 휴대폰번호, 통장잔액 등 개인정보를 수집하려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피해 방지를 당부하고 있다. 특히 홈페이지내에 이같은 피해 사례를 상세히 기재했다.

검찰청에 따르면 ARS전화 자동음성멘트를 이용해 ’서울지방검찰청’이라고 사칭한 자들이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한 후 법정출석요구 등을 하고 상담원 연결을 원할 경우 ’9번’을 누르라고 안내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이 이들의 안내에 따라 ’9번’을 누르면 재차 검찰청 직원 등을 가장해 사건조회 등에 필요하다며 이름 등 각종 개인정보를 불법수집하고 있다.

검찰청은 또한 검찰에서 ARS 등을 통해 예금 계좌번호 등 개인정보를 물어보는 경우는 없으므로 절대 응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만약 주민등록번호 등 개인정보를 알려줬을 경우 거래은행 등에 개인정보누출자 전산입력 신청 등 필요조치를 하고 현금지급기 등을 통해 예금이 인출되는 등 실제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관내 검찰청이나 전국 검찰청 신고전화 1301 등에 신고하라고 덧붙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정부부처 관계자를 사칭한 소비자 피해사례가 빈번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재정경제부 등 전체 부처별로 이같은 조치가 취해지진 않았지만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직원명부는 삭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