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브리핑 기고 원고료 내부자도 받아 논란

최종수정 2007.04.17 16:44 기사입력 2007.04.17 16:44

댓글쓰기

청와대 브리핑에 올린 글의 원고료 지급에 있어 내부 직원에게도 지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대통령 비서실이 17일 국회 운영위 소속 한나라당 김희정 의원에게 제출한 ’청와대 브리핑 외부원고료 지급현황(2007년 3월 현재)’에 따르면 2005년 5∼9월 총 29건에 걸쳐 외부원고료 633만원이 내부 직원들의 원고료로 지급됐다.

자료에 따르면 김우식 전 비서실장과 박기영 전 정보과학기술보좌관, 이강철 전 시민사회수석, 이근형 전 여론조사비서관 등 당시 내부 직원에게 9만∼30만원의 원고료가 지급됐다.

또 같은 기간 외부 기고자 가운데는 이해찬 전 국무총리와 김진표 전 교육부총리, 장하진 전 여성부장관, 변양균 전 기획예산처 장관 등 당시 국무위원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

이와 관련 김 의원은 "청와대는 2005년도 세입세출예산지침상 ’공무원이 담당하는 업무 또는 자기가 소속된 관서의 사무와 관련해 원고를 작성하거나 조력하는 경우 원고료를 지급할 수 없다’는 규정이 없어 지급했다고 해명했다"면서 "그러나 외부원고료를 내부 직원에게 지급해선 안된다는 것은 상식에 속하는 문제 가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에 청와대는 "규정을 어긴 부당지급이 아니며 운용상의 필요에 따라 한시적으로 원고료가 지급되다가 자체적으로 중단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종민 국정홍보비서관은 이날 "지난 2005년 5월부터 9월까지 청와대 브리핑의 내부 기고 활성화를 위해서 개인 칼럼 성격의 글에 대해서는 인센티브 차원에서 원고료를 지급했다"며 "그 당시에는 내부 인사 기고글에 대해 원고료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규정이 없었고, 내부 운용상의 필요에 의해 한시적으로 실시된 것"이라고 말했다.

김 비서관은 "청와대 브리핑이 나름대로 정착됐다고 판단해서 그해 9월부터 원고료 지급을 자체적으로 중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이후 2006년 세입세출예산집행지침에 ’공무원이 담당하는 업무 또는 자기가 소속된 관서의 사무와 관련해 원고를 작성하거나 조력하는 경우 원고료를 지급할 수 없다’는 별도 규정이 만들어졌고, 해당 규정이 생겨나기 전에 내부 인사 원고료 지급은 없어졌다"고 해명했다.

양규현 기자 g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