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렌스탐, 골프아카데미 개설

최종수정 2007.04.17 16:00 기사입력 2007.04.17 16:00

댓글쓰기

’골프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자신의 이름을 딴 ’아니카 골프아카데미’를 개설했다.
 

AP통신은 17일(한국시간) 소렌스탐이 미국 플로리다주 리유니언의 긴 리유니언 리조트에 ’아니카 아카데미’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이 아카데미는 드라이빙레인지와 퍼팅그린은 물론 최첨단 기구를 갖춘 피트니스 룸과 비디오 분석 시스템, 클럽 피팅실, 숏게임 연습장 등을 갖추고 있다.
 

소렌스탐은 최소한 한달에 한 차례 이상 아카데미에 머무는 동시에 고객과 동반 라운드를 하는 패키지 프로그램에도 연간 다섯차례 이상 참여할 계획이다. 사흘간의 일정으로 구성된 소렌스탐과의 동반 라운드 패키지 상품은 가격이 무려 1만2000달러(한화 약 1100만원)에 달하지만, 올해 예정분은 이미 동이 난 것으로 전해졌다. 
 

소렌스탐은 "우리의 목표는 고객에게 영감을 불어넣는 것"이라면서 "골프와 체력 관리를 향한 내 열정을 다양한 레벨을 가진 세계 모든 연령층의 골퍼들과 공유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주 인근 지역에서 열렸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긴 오픈 직전 디스크 문제로 돌연 기권해 우려를 자아냈던 소렌스탐은 이날 인터뷰에서는 목에 보호대를 하고 나와 "난 괜찮을 줄 알고 경기를 하려 했지만, 의사가 만류했다"며 기권 이유를 밝혔다.

소렌스탐은 그러나 "난 계속 전진할 것이다. 나를 멈추게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면서 부상에 꺽이지 않을 것이라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