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동부간선도로 정체구간 확장

최종수정 2007.04.17 11:36 기사입력 2007.04.17 11:35

댓글쓰기

왕복 4차로에서 6차로로...8월중 착공

  동부간선도로와 강변북로의 정체구간이 확장된다.

서울시 건설안전본부는 동부간선도로의 상습 정체구간인 월계1교~의정부시계 7.6km 구간을 기존 왕복 4차로에서 6차로로 확장하는 공사를 8월중 착공한다고 17일 밝혔다.

동부간선도로 총 20.2km 중 나머지 구간은 왕복 6차로이나, 월계1교~의정부시계 구간은 왕복 4차로로 건설돼 현재 13만5000여대에 이르는 일일교통량을 제대로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시는 이 구간의 확장 공사가 2010년 마무리되면 서울 동북부지역과 의정부 등 경기 북부지역에서 급격히 늘고 있는 교통 수요를 상당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는 또 출.퇴근시간대에 상습 정체를 빚는 강변북로 청담대교~성수대교 3㎞ 구간을 기존 왕복 8차로에서 10차로로 확장하는 공사를 이달 말까지 마무리짓고 개통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잠실대교~청담대교 구간 1차로를 개방, 이 구간을 기존 편도 3차로에서 4차로로 확장해 광진구에서 일산 방향의 교통정체를 해소할 방침이다.

또 이달 말까지 영동대교 북단 IC를 대폭 정비하고 강변북로에서 청담대교로 진입하는 연결로를 개통, 그간 극심한 정체를 빚어왔던 영동대교 일대의 교통 여건을 개선할 방침이다.

시는 한편 노후돼 도시 미관을 해치고 있는 동대문구 신설동교차로의 신설고가도로(폭 11.5m, 길이 487m)를 하계휴가 기간(7~9월)에 철거, 이 일대의 환경 개선을 꾀할 방침이다.

서울시 건설안전본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교통정체의 원인이 되는 자동차전용도로 및 간선도로 구간을 지속적으로 정비해 서울시내 교통흐름을 원활하게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종서 기자 jspark@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