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회삿돈 유용해 주가조작' IT업체 대표 기소

최종수정 2007.04.17 12:10 기사입력 2007.04.17 12:10

댓글쓰기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는 17일 회삿돈을 빼돌려 코스닥 상장법인 코리아텐더(그랜드포트로 사명 변경)의 주식을 매수하고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이 회사 전 대표이사 김모(44)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김씨는 2004년 8월 자신이 실질적으로 운영하던 IT업체 D사의 회삿돈 58억여원을 빼내 코리아텐더 주식을 사고, 남은 돈을 코리아텐더 법인계좌에 넣었다가 3억5000여만원을 다시 인출해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또 2004년 7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차명계좌를 통해 코리아텐더 주식을 고가로 매수주문 하는 등 시세를 조종하는 수법으로 주가를 올려 12억원 상당의 부당 이익을 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2004년 7월 코리아텐더 전 최대주주 이모씨로부터 인수한 이 회사 주식 300여만주의 시세를 올리기 위해 같은 해 8월까지 총 86회에 걸쳐 주식 198만주에 대해 고가매수 주문을 하는 방법으로 주식 가격을 32%가량 올려 4500여만원의 이득을 취했다.

또한 2005년 11월부터 2006년 2월까지는 총 91회에 걸쳐 코리아텐터 주식 29만여주의 시세를 70%가량 올려 11억여원의 부당이득을 얻었다. 

검찰은 김씨가 이 회사 주식 총수의 5∼10% 보다 많은 양의 주식을 보유하게 됐는데도 13차례에 걸쳐 주식변동 내용을 금융감독위원회나 증권거래소에 보고하지 않은 점도 공소 사실에 포함시켰다.

코스닥 상장법인의 주식을 10% 이상 소유한 주주는 주식을 취득한 뒤 10일 이내에 주식소유 상황을 금감위와 증권거래소에 보고하도록 돼 있다.

조용준 기자 jun2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