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의 "자원배분 문제 심각하다"

최종수정 2007.04.17 11:00 기사입력 2007.04.17 11:00

댓글쓰기

우리 경제가 직면하고 있는 샌드위치 현상이나 저성장 함정을 극복하고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를 열기 위해서는 자본과 노동, 토지 등 3대 생산요소의 흐름부터 정상화 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7일 ’한국경제의 자원배분상 문제점과 정책대응과제’ 보고서에서 3대 생산요소가 비생산적인 부문으로 유출되고 있거나 비효율적으로 활용되는 등 국가경제의 자원배분에 심각한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 등 간접금융시장의 경우 가계로부터 기업부문으로 자금이 흐르는 것이 정상이지만 외환위기 이후 기업부문에 대한 신용대출 대신 가계부문에 대한 부동산 담보대출 위주로 자금이 흐르고 있다. 은행대출금에서 차지하는 가계대출의 비중을 보면 1992년 22.2%에 그쳤으나 2000년 35.1%, 2006년 49.5%로 급격히 상승했다.

주식시장에서도 지난 5년간 기업공개 및 유상증자를 통해 기업부문에서 신규조달한 자금은 30조7000억원에 그친 반면 자사주 취득(22조2000억원)과 현금배당(47조4000억원) 등으로 증시에 되돌려준 금액이 69조6000억원에 달하는 등 자금역류현상이 심각한 수준이다.

인력자원의 측면에서도 우리 사회의 의사, 변호사 선호풍토와 이공계 기피현상 때문에 대학원 석사과정중 이공계 비중은 2000년의 30.2%에서 2005년 21.3%로 줄고 같은 기간 박사과정은 49.1%에서 36.8%로 급감했다.

청년들의 사회진출도 원활하지 못하다. 2006년도 전체 실업률은 2000년의 4.4%에서 3.5%로 줄었지만 20대 청년실업층은 7.5%에서 7.7%로 오히려 높아졌다.
 
보고서는 제조업 근로인력 중 15~29세 인력이 차지하는 비중이 1996년 30.5%에서 2005년 21.8%로 낮아져 앞으로 고령화가 진전되면서 자동차, 조선 등의 기존 주력산업에 숙련인력 부족현상이 심각해질 것으로 분석했다.

기업의 토지수요는 계속 늘고 있으나 공장용지, 택지 등 개발용도로 사용되고 있는 토지(도시적 용지)는 전체국토의 5.6%(2004년 기준)에 불과해 영국의 13.0%, 일본의 7.0%보다 크게 저조한 수준에 머물고 있다.

보고서는 2020년까지의 신규토지수요가 전국토의 3.7%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수도권입지 규제와 환경관련규제 등의 영향으로 새로운 토지공급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욱이 토지부족문제가 국내투자수요마저 해외로 발길을 돌리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대한상의는 자본, 인적자원, 토지 등 생산요소 전반에 걸쳐 자원배분의 선순환구조를 복원해야 하며, ▲규제개혁을 통한 기업의 신규사업기회 확대 ▲기업부문 신용대출 활성화 ▲노동시장의 유연성 제고 ▲산업용 신규토지의 지속 공급 등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우리 경제는 과거 고도성장의 후유증과 그에 이은 개혁피로증후군 때문에 자원배분의 파이프라인이 노후화되어 있는 상태"라며 "부문별 점검을 통해 정상화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4% 초반까지 떨어진 잠재성장률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조영주기자 yjch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