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MA 계좌 200만개 넘었다

최종수정 2007.04.17 12:00 기사입력 2007.04.17 12:00

댓글쓰기

종합자산관리계좌(CMA) 계좌가 200만개를 넘어섰고 잔고는 14조원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증권업협회가 밝힌 올 3월말 기준 CMA 잔고는 13조9235억원, 계좌수는 227만 계좌로 집계를 시작한 2006년 9월말 5조5274억원 및 104만 계좌와 비교해 6개월 만에 잔고는 152%(8조3961억원), 계좌 수는 119%(123만 계좌) 증가했다.

특히 최근 들어 CMA 증가율이 더욱 높아지고 있는데 지난해 9월부터 올 3월 중 CMA 잔고와 계좌수의 전월대비 월평균 증가율이 16.8%와 14.1%인데 비하여 올 3월에는 CMA 잔고와 계좌 수 모두 전월대비 23.2%와 20.5%의 증가율을 기록해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또 MMF 익일매매제 시행(2007년 3월22일)에 따라 RP형 CMA의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올 3월말 현재 RP형 CMA의 계좌수는 전월대비 27.1% 증가한 96만 계좌(전체 계좌수의 42%), 잔고는 35.7% 증가한 9조3206억(전체 잔고의 67%)에 달했다.

협회 관계자는 "CMA가 이처럼 인기를 끄는 이유는 4% 이상의 높은 수익률을 제공하는 점과 공모주 청약우대, 포인트 적립 등의 각종 부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CMA가 커다란 인기를 모으자 CMA 취급 증권사 또한 지난해 9월 12개사에서 올 4월 현재 19개사로 대폭 증가했으며 증권회사의 전체 광고건수 중 CMA 광고가 점유하는 비중도 지난해 16%에서 올 3월말 현재 30%로 증가했다.

황상욱기자 ooc@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