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헬스케어 제품으로 중아 프리미엄 가전시장 선도

최종수정 2007.04.17 11:00 기사입력 2007.04.17 11:00

댓글쓰기

2010년까지 매출 2 배, 건강 보호 기능 제품 판매 비중 30%로 확대

LG전자가 중아 가전시장에서 ‘건강 보호 기능’(헬스케어)을 갖춘 프리미엄 제품을 출시하고 프리미엄 시장 지배력 강화에 나섰다.  

LG전자(대표 남용)는 지난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주메이라 비치(Jumeirah Beach) 호텔에서 ’LG 헬스케어 캠페인’을 개최했다.

‘LG 헬스케어 캠페인’은 건설붐, 모래바람, 황사 등으로 급격히 악화되고 있는 중아지역의 환경변화에 대응키 위해 마련됐다. 

LG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알러지를 예방하는 스팀트롬세탁기 ▲오염된 공기를 정화하는 에어컨과 공기청정기 ▲음식물을 신선하고 오래 유지하는 냉장고 ▲지방을 제거하는 솔라돔 컴팩트 오븐 등을 선보였다.

두바이 굴지의 거대그룹이자 LG전자의 가전 제품 전문 거래선인 알 유스프의 아흐메드 유스프 하비브 알 유스프 사장(CEO)은 LG전자 헬스케어 제품들을 둘러보며 "LG전자는 항상 소비자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며 "현지에서 뜨거운 반응이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극찬했다. 

LG전자는 헬스케어 캠페인을 시작으로 프리미엄 가전의 비중을 높여 매출을 현재 12억달러 규모에서 2010년 24억 달러 규모로 2배 이상 늘일 계획이다.

LG전자 중아 지역대표 김기완 부사장은 "중동 지역은 최근 2~3년 동안 대규모의 건설붐과 교통량 증가, 식생활 변화 등으로 인해 사람들의 건강이 점점 위협받고 있는 만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며 "LG전자는 헬스케어 제품으로 프리미엄 가전사업에서도 독보적인 마켓리더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중아지역대표 김기완 부사장, DA해외마케팅 권순황 상무를 비롯한 임직원 100여명과 중아 전역의 300여 거래선·딜러, 연영철 KOTRA 본부장 및 중아 언론인 130여명 등 총 530여명이 참석했다.

유은정 기자 appl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