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위, 신용카드 회원 표준약관 제정 추진

최종수정 2007.04.17 12:00 기사입력 2007.04.17 12:00

댓글쓰기

금융감독위원회와 여신금융협회는 17일 신용카드 회원 표준약관 제정 태스크포스(TF)를 구성ㆍ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달 부터 오는 6월까지 TF를 운영하고 회원표준약관안을 마련해 오는 7월 공정거래위원회에 심사를 청구할 계획이다.

이번 TF는 각회사별 약관내용이 모호해 신용카드사와 신용카드 회원간 분쟁이 발생할 소지가 있는 사항에 대해 명확히 규정하고 포인트제도 등 신용카드 회원의 권익과 관련해 미비한 사항을 추가할 예정이다.

아울러 알기 쉬운 용어를 사용하는 한편 글자크기의 최소 기준을 마련해 회원의 편의를 제공하는 등 현행 약관내용 및 형식에 대한 개선방안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신용카드 회원 약관은 그 동안 각 회사별로 작성, 운영돼 신용카드 회원의 권익보호ㆍ증진 차원에서 표준약관 제정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권혁세 금감위 감독정책1국장은 "향후 신용카드 회원 표준약관이 제정될 경우 신용카드사와 신용카드 회원간 건전한 거래질서가 확립되고 신용카드 회원의 권익보호가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초희기자 cho77lov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