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송파신도시 군부대 이전 반대"

최종수정 2007.04.16 14:43 기사입력 2007.04.16 14:43

댓글쓰기

송파신도시 개발관련, 이전 대상 7개 군부대 중 4개 부대를 경기도 이천, 하남으로 이전한다는 정부 발표에 경기도가 반대 입장을 밝혔다.

16일 경기도는 "지역주민의 재산권 행사 및 지역 발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군 부대 이전 문제를 해당 자치단체 및 광역단체와 아무런 사전 협의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인 지방자치제도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절차부터 잘못됐다"고 강조했다.

도는 또 "수질오염에 아무런 영향이 없는 하이닉스 이천공장 증설은 팔당상수원 보호를 이유로 불허하면서 팔당특별대책지역인 이천에 오수(하루 800톤) 및 폐기물(연 2000톤)을 배출할 수 밖에 없는 군부대를 이전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고 덧붙였다.

정부가 하이닉스 이천공장 증설 불허로 인하여 연일 촛불시위가 벌어지는 이천시에 3개 부대(기무부대, 특수전사령부, 정보학교 어학처) 이전을 추진하는 것은 실망감에 빠져있는 이천시민들을 더욱 허탈하게 하는 것입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은 대한민국 병력의 60% 이상을 수용하고 있고, 경기도 전체 면적의 22%(2,213㎢)가 군사시설보호구역입이다. 앞으로 주한미군 기지의 90% 이상이 경기도에 있게 된다.

도는 "이러한 현실에도 불구하고 경기도민들은 국가 안보의 소중함을 알기에 3중 4중의 고통과 피해를 감내해왔다"며 "하지만 이번 사태처럼 정부의 일방적 정책결정과 일관성 없는 정책은 반대하며 앞으로 이천.하남 시민과 함께 경기도민의 자존과 생존권 보호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수영기자 jsy@akn.co.kr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