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송파신도시 건설 '또' 제동

최종수정 2007.04.16 14:46 기사입력 2007.04.16 14:27

댓글쓰기

서울 송파신도시 개발사업이 군부대 이전 계획 확정으로 다시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송파신도시 건설에 또다시 제동을 걸고 나섰다.

서울시 이인근 도시계획국장은 16일 "송파신도시 건설의 시급한 추진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지금이라도 취소하거나 최소한 늦춰야 한다"고 밝혔다.

◇공급물량, 충분 vs 부족

송파신도시 개발 계획은 지난 2005년 정부가 ’8ㆍ31 부동산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처음 제시됐다. 

서울시는 송파신도시 건립 발표(8.31대책) 이후 줄곧 반대 입장을 보여왔다.

시가 송파신도시를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정부가 주택공급 예정 물량을 충분히 감안하지 않고 추진한다는 것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2010년까지 송파ㆍ강남 일대에서 민간 아파트 6만가구, 공공개발 아파트 4만가구 등 총 10만가구가 공급된다.

정부 발표대로 2009년부터 송파신도시에서 4만6000가구가 분양되면 앞으로 3~4년 내 이 일대에서 공급되는 아파트 물량은 15만 가구에 달한다.

따라서 공급과잉으로 인해 주택가수요만 생겨 판교신도시처럼 강남 집값만 올려놓을 것이라는 게 서울시의 분석이다.

이같은 서울시의 주장에 대해 건교부는 송파신도시는 강남권 중대형 아파트에 대한 수요를 흡수할수 있기 때문에 강남 집값 안정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강북뉴타운에 치명타

서울시는 강남ㆍ북 균형발전을 위해 강북 뉴타운 사업이 더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송파신도시를 추진하더라도 강북 뉴타운 지역 개발이 어느 정도 가시화된 시점에 해도 늦지 않다는 주장이다.

이미 입주를 마친 길음 뉴타운 등 강북에 총 25개 뉴타운이 들어서면 강남으로만 쏠려 있는 서울 중산층 주택수요를 강북쪽으로 유도할 수 있다는 것이 서울시의 생각이다.

하지만 강남 인근에 205만평 규모의 송파신도시가 만들어지면, 중산층의 관심이 송파신도시에 집중돼 결국 강북 뉴타운은 위축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강남ㆍ북 균형 발전을 위해 강북 뉴타운 건설을 추진하는데 강남 주변에 신도시를 강남만 급속히 팽창하는 결과를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다.

기성훈 기자 ki030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