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디지털특구'창설..잔여전파로 다양한 실험 허용

최종수정 2007.04.16 11:28 기사입력 2007.04.16 11:28

댓글쓰기

일본 총무성은 휴대전화 업체의 여유 전파를 첨단 통신기술회사에게 실험용으로 개방하는 ’디지털특구’를 2008년 설립한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6일 보도했다.

특구 지역으로는 홋카이도와 오키나와현이 물망에 오르고 있으며 혼선 걱정이 없는 것이 확인될 경우 다른 지역에도 설치할 예정이다.

기존의  일본 전파법에서는 총무성이 기업에 할당한 전파사용권을 타사에 양도 또는 대여하는 ’2차거래’를 인정하지 않아 이번 전파 개방에 업계의 관심이 집중돼 있다.

업계는 이 제한을 완화해 휴대전화 업체가 사용하지 않는 주파수의 전파사용권을 벤처기업이나 전기자동차 업체에게 양도하고 새로운 사업 개발에 이용하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풀이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전자테그 정보를 휴대전화로 읽어내는 결제시스템 ◆휴대전화 100배 이상의 통신속도를 나타내는 무선기술 ◆자동차와 보행자의 충돌을 막는 고속도로 교통시스템(ITS) ◆도로에 설치한 센서와 연결된 로봇의 길 안내 등의 실험을 상정하고 있다.

특구 이용대상 기업은 총무성이 공모 절차를 밟은 후 결정하며 특구 내 실험면허는 신고제로 받을 수 있다. 이용 기한은 2011년 3월말까지로 그 이후에 다시 잔여 전파를 재분배할 예정이다.

노지선 기자 blueness00@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