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하이브리드차 복지시설 기증

최종수정 2007.04.16 11:00 기사입력 2007.04.16 11:00

댓글쓰기

현대·기아자동차는 친환경 하이브리드 차량 47대(7억7000만원 상당)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공동모금회)를 통해 전국 복지시설에 무상 기증한다고 16일 밝혔다.

정부 및 공공기관에서만 시범적으로 운행됐던 하이브리드 차량이 일반 단체에 공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친환경 차량의 보급에 대한 국민 인식 확산 뿐 아니라 복지시설의 소외이웃 돕기 활동에도 큰 도움을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기증된 차량은 베르나 하이브리드 5대, 프라이드 하이브리드 42대로, 이날부터 공동모금회가 선정한 전국 47개 복지시설에 전달돼 소외이웃 지원 활동 및 장애인 이동 등에 사용된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정부기관에서만 한정돼 이용됐던 하이브리드 차량이 사회복지 시설을 통해 운행됨으로써 환경 개선과 대기환경 보호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넓히는 ‘환경 지킴이’ 역할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연비가 뛰어난 하이브리드 차량이 수혜기관의 시설 운영비 절감 등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그룹은 이번 하이브리드 차량 기증뿐만 아니라 자동차 전문그룹 특성에 맞게 ‘함께 움직이는 세상’이라는 슬로건 아래 교통안전문화 확산, 장애인 이동편의 증진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고 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