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비자원 수입제품 안정성 검증 강화 방침

최종수정 2007.04.16 17:19 기사입력 2007.04.16 12:10

댓글쓰기

소비자원은 앞으로 수입제품에 대한 안정성 검증 및 실태 조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승신 한국소비자원장은 16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 업무현황보고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등 시장개방 확대에 따른 후속대책으로 수입제품에 대해 안정검증 등을 이같이 강화하겠다고 보고했다.

이 원장은 이날 한미 FTA 협상 타결에 따른 후속대책과 관련 "광우병 관련 동물성 사료 성분의 모니터링과 쌀 품종 분석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이며, 한약재에 포함된 곰팡이 독소에 대해서는 조사를 진행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최근 소비자 피해가 빈발하고 있는 자동차 연료 혼유사고, 고령 의료서비스 의료분쟁 등에 대한 조사도 진행중이며, 방송.통신서비스 융합에 따른 소비자피해 예방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어 올해안에 지방 소비자보호 활성화를 위해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4개 권역별 소비자행정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공정거래위원회 지방사무소와 연계한 공동조사 등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날 소비자원의 정무위 업무보고는 당초 재정경제부 산하 정부출연기관이었던 한국소비자보호원이 관련법 개정으로 지난달말 기관명을 한국소비자원으로 바꾸면서 공정거래위원회 산하기관으로 옮긴 이후 처음 이뤄졌다.

양규현 기자 g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