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반우편 새주소-지번 병행사용 가능

최종수정 2007.04.16 10:19 기사입력 2007.04.16 10:18

댓글쓰기

등기는 새주소-지번 주소 함께 표기해야

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2011년말까지 새로 바뀐 주소 체계와 지번주소를 병행사용이 가능토록 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우본은 지난 5일 시행된 새주소 제도의 정착을 위해 ‘새주소 사용의 조기 정착을 위한 로드맵’과 ‘신속하고 정확한 우편물 배달을 위한 국민 협조사항’을 이날 발표했다.

새주소 체계는 2012년 1월 1일부터 전면 사용해야 하며, 2011년 말까지는 새주소와 지번주소의 병행 사용이 가능하다. 다만 신속하고 정확한 우편물 배달을 위해 우편번호를 반드시 기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새주소를 사용할 때는 시·군·구명, 읍·면명, 도로명, 건물번호, 상세주소 순으로 표기하고 우편번호를 기재하면 된다.

등기, 선거, 송달 관련 우편물은 새주소와 지번주소를 모두 표기해야 한다.

우본은 새주소 사용의 조기정착을 위해 ▲2008년 12월까지 우편물 배달점 주소DB(지번주소-새주소-우편번호)를 구축하고 ▲국민 편의를 고려한 새주소체계 우편번호 개편 방안을 마련하며 ▲‘주소 바르게 쓰기 운동’ 등을 펼칠 계획이다.

우본은 새주소 표지판이 탈락되거나 주소와 다르게 부착되는 등 보완사항이 발견되면 지방자치단체 등에 알려 항시 현행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협조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정경원 우본 본부장은 “앞으로 새주소 시행에 따라 우편업무처리에 다소 어려움이 있겠으나, 체계적인 준비를 통해 우편서비스 이용 고객에게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새주소와 지번주소에 대한 우편번호는 행정자치부 홈페이지(www.juso.go.kr)에서 검색이 가능하며, 우본 홈페이지(koreapost.go.kr)에서도 기존 지번 주소에 대한 우편번호를 검색할 수 있다.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