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종용 부회장 "저가폰 시장 노키아와 경쟁 안한다"

최종수정 2007.04.15 20:18 기사입력 2007.04.15 20:18

댓글쓰기

고급 저가폰으로 시장 차별화

윤종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저가폰 시장에서 노키아와 경쟁하기 보다는 상대적으로 비싼 고급 저가폰 생산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윤 부회장은 핀란드의 일간 ’헬싱긴 사노마트’ 15일자와 가진 인터뷰에서 "노키아는 저가폰시장에서 아주 강력해 우리가 그들 모델들과는 경쟁할 수 없다"며 "이것이 바로 우리가 매우 선택의 폭이 적을 수 밖에 없는 이유"라고 말했다.

윤 부회장은 삼성전자가 성공할 것으로 믿는 시장과 고객 분야를 선택해 왔다며, 저가폰 시장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브랜드 이미지와는 어울리지 않지만 앞으로 휴대전화 시장의 60~70%는 개도국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그 시장을 무시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윤 부회장은 이들 개도국 저가폰 시장에 ’고급 저가폰’을 출시 노키아와 차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부회장은 또 핀란드의 노키아와 미국의 모토로라는 대량생산으로 인한 규모의 경제로 이익을 얻고 있지만, 삼성은 자체적으로 스크린과 메모리를 제조하는 장점을 갖고 있어 하청으로 인한 이윤 손실이 없다고 덧붙였다.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