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C&C 투명·독립 이사회가 회사 성장 이끈다

최종수정 2007.04.15 16:17 기사입력 2007.04.15 16:13

댓글쓰기

공정위, SK C&C 지배구조 모범기업 선정

SK C&C의 이사회를 중심으로 한 투명·독립경영이 빛을 발하고 있다.

15일 회사측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12일 SK C&C를 지배구조 모범기업으로 선정해 출차총액제한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는 SK C&C가 이사회를 중심으로 추진한 기업 개선 활동이 성공적으로 이뤄졌음을 인정받은 것으로 평가받은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SK C&C는 지난 2005년 9월 이사회 구성을 사내이사 4명, 사외이사 4명으로 결정함으로써 사외이사 비중을 50%로 높였다. 비상장회사의 경우 사외이사 비중에 대한 조항이 없지만 SK C&C는 이사회의 독립성을 확보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사외이사제를 도입한 것이다. 또한 SK C&C는 사외이사의 공정하고 객관적인 선임을 위해 사외이사가 참여하는 ‘사외이사 추천위원회’도 운영하고 있다.

SK C&C 이사회는 회사의 장기 발전 전략, 신규사업 투자, 주요 계약 변경 등 회사의 주요 경영 활동에 대한 의견 개진을 통해 주요 경영 사항 결정은 물론 전략적 의사 결정 지원 기능을 충실히 수행해 왔다고 평가 받고 있다.

또 사외이사들은 대덕데이터 센터 등 사업 현장 방문을 통해 현장의 임직원들을 격려하고 지난해 3월에는 회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국 경제 현황 및 과제’에 대한 주제 강연을 갖기도 했다.

이외에도 지난해 9월, 중국 상해에서 갖은 해외 현장 이사회를 통해 사외이사들은 SK C&C가 해외 전략시장으로 설정한 중국의 ‘사업지원 개발센터’설립 안건 등 중국 진출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중국 사업과 관련해 오는 이달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SK C&C 중국 법인 설립식에는 이석채 사외이사와 박세훈 사외이사도 참석해 법인 설립을 축하하고 관계 임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이사회의 활동은 기업의 성장에도 큰 영향을 미쳐 이사회의 사외이사 비율이 50%를 넘지 못했던 지난 2004년과 비교해 매출액은 18%의 성장을 이뤄 매출 1조1000억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은 49% 성장했다. 또한 같은 기간, 임직원의 투명경영의지도 강화돼 임직원 윤리 의식 지수도 3.8에서 4.04으로 크게 개선됐다.

이를 통해 SK C&C는 지난 12월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중소기업중앙회가 개최한 ‘제3회 대·중소기업협력대상 시상식’에서 상생협력을 통한 협력사 처우개선, 경영혁신활동지원, 금융지원, 사업경쟁력제고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중소기업청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사회공헌 분야에서는 윤석경 사장을 포함한 전 임직원들이 21개 기관과 결연을 맺고 영유아와 아동, 장애인, 어르신 등 우리 사회의 소외계층을 찾아 PC교육, 작업미술활동, 자연생태체험학습, 심기신 수련 등 대상자와 교감을 나누는 한편 홈페이지 운영, 공예·물품제작, 요리활동 등 다양한 자활·자립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특히 SK C&C는 IT전문기업으로서의 특성을 발휘해 IT를 활용한 소외계층의 자립 기반 마련에도 적극 나서 지난 2004년 성남시에 제 1차 무료 IT 교육센터를 건립했다. 이후 일산 지역에도 제2차 장애인 무료 IT교육센터를 건립해 자바개발자 과정, 모바일 컨텐츠 개발 과정, 닷넷 프로그램 과정 등의 전문 IT 교육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이들 교육센터를 통해 현재까지 총 78명의 수료생들이 모바일 콘텐츠 개발자 및 닷넷 개발자 등으로 취업에 성공했다.

SK C&C는 “이사회 중심 경영 체제를 더욱 강화해 회사의 실질적인 최고 의사 결정기구로서 이사회의 역할을 확대함으로써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 좋은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준 기자 sasori@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