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개헌 발의 유보에 대선 주자 입장 차 보여

최종수정 2007.04.15 16:12 기사입력 2007.04.15 16:11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의 개헌 발의를 철회키로 한데 대해 정치권은 15일 일제히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각 정당들은 노 대통령이 이를 계기로 앞으로 정치 문제가 아닌 민생 현안에 진력해 줄 것을 당부했지만 대선 주자들은 노 대통령의 결단에 환영하면서도 개헌에 대한 시각에는 입장 차를 보였다.

먼저 한나라당 ’빅 2’는 노 대통령이 향후 민생 현안에 진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반면, 우리당 대선주자들은 ’18대 국회 개헌 약속’ 준수에 더 무게를 둬 ’온도차’를 느끼게 했다.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개헌안을 발의하지 않기로 한 것은 잘 한 일"이라며 "한미 FTA 후속조치 마련 등 민생과 경제살리기에 전념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표측 한선교 대변인도 "개헌발의를 철회한 것은 잘한 일"이라며 환영 입장을 밝히고, "이제 노 대통령은 한미 FTA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고진화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비록 18대 국회로 개헌의 공은 넘어갔지만 각 정당은 대선공약과 당론으로 실천 가능한 개헌 로드맵과 대통령 임기를 포함한 포괄적 개헌에 대한 구상을 구체적으로 국민에게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에 우리당 김근태 전 의장측도 ""한나라당은 분명하게 개헌을 공약으로 제시하고 그에 근거해 다음 국회에서는 원포인트 뿐 아니라 토지공개념, 여성, 환경, 인권 등을 포함하는 포괄적 개헌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동영 전 우리당 의장측은 "민주주의의 기본은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것"이라며 "개헌이 필요하다는 당위성에도 불구하고 지금보다는 다음에 하자는 국민의 뜻을 받아들여 노무현 대통령이 적절한 판단을 내린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명숙 전 총리측은 "대통령이 헌법에 부여된 권한을 유보하면서까지 정치권의 발의유보 요청을 수용한 것은 무엇보다 한미 FTA, 북핵 등 국가적 현안 해결에 힘을 모아달라는 국민적 요청을 수용한 것"이라며 "정치권은 18대 국회 개헌 약속이 틀림없이 지켜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규현 기자 g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