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印, 전신환 송금 감독 강화... 송금자 신원 밝혀야

최종수정 2007.04.15 15:43 기사입력 2007.04.15 15:43

댓글쓰기

인도 정부가 금융테러를 방지하고 테러 자금 흐름을 차단하기 위해 전신환 송금에 대한 감독을 강화한다.

인도중앙은행(RBI)는 금융기관들에게 모든 국외 전신환 송금시 송금자의 이름과 주소 및 계좌번호 등 고객정보 확인을 의무화했다고 타임스오브인디아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금까지는 5만루피 이상의 국내 송금시에만 고객의 정보를 요구할 수 있었다.

RBI는 또 금융기관이 고객과의 거래에서 의심스러운 사항을 발견하게 되면 송금액이 5만루피 이하인 경우에도 인도 금융정보분석원(FIU)에 관련 혐의를 보고하도록 해 사실상 모든 전신환 거래에 대한 금융당국의 감시가 가능해졌다.

금융기관이 수집한 고객정보는 자체적으로 최소 10년간 보존된다.

김신회 기자 rasko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