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당 통합신당모임 통합신당 창당 놓고 신경전

최종수정 2007.04.15 13:40 기사입력 2007.04.15 13:40

댓글쓰기

당 정체성과 창당 방식에 이견

민주당과 통합신당모임이 5월초 통합신당 창당 목표을 위한 본격적인 지분협상을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양측은 당초 예상했던 쟁점인 통합교섭단체 권한과 구성시점에 대해선 손쉽게 합의했지만 신당의 이념적 정체성과 창당 방식을 놓고서는 날카로운 물밑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양측은 지난 13일 열린 중도개혁통합신당추진협의회(중추협) 1차 회의에서 탐색전만 펼친채 기본정책합의서 채택과 창당방식 문제는 오는 17일 2차 회의로 미뤘다는 후문이다.

◇민주당과 통합신당 모임 입장차=현재 기본정책합의서 채택안을 제시하며 선수를 친 민주당은 신당의 이념적 틀로 대한민국의 정통성 인정,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남북화해협력정책 등을 제시한데 반해 신당모임은 민주당의 노선은 사실상 중도우파에 가깝다며 대선승리를 위해선 합리적 보수와 합리적 진보를 아우르는 중도개혁 노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같은 관점의 차이는 신당 참여세력의 범위를 둘러싼 견해차로 이어지고 있다. 핵심은 열린우리당의 또 다른 탈당그룹인 민생정치모임과 정치권 외곽의 시민전문가 그룹의 참여 범위다.

민주당은 천정배 의원 등이 참여하고 있는 민생모임이 '진보노선'을 표방하고 있는 만큼 통합신당의 색깔과 어울리지 않는다는 유보적인 입장을 취하는 반면, 신당모임은 민생모임이 '합리적 진보' 노선인 만큼 신당으로 끌어들어야 한다는 견해다.

또 시민전문가 그룹에 대해서도 민주당은 무조건 수용이 아닌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신당모임은 외부세력의 대폭 수혈이 이뤄져야 이른바 '도로 민주당'을 피할 수 있다는 논리로 맞서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외부세력에 대해선 철저한 검증을 거쳐 응집력있는 강력한 눈덩이를 만드는게 필요하다"고 말했고, 신당모임 관계자는 "큰 눈사람을 만들려면 외부 세력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 협소한 정책노선과 인적구성으로는 대선국면에서 한나라당과 자웅을 겨룰 수 없다"고 반박했다.

◇신당창당 방식=‘당해체 불가’를 전제조건으로 내세운 민주당은 새천년민주당 창당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즉, 중추협이 주도해 통합신당을 만들면 이후 민주당과 당 대 당으로 통합하자는 방안이다. 이는 원내 11석에 불과한 민주당이 통합과정에서 지분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다는 전략적 판단 때문이다.

반면 신당모임은 '도로 민주당'에 대한 우려 때문에 이같은 방안을 달가워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신당모임 내에서는 민주당의 해체는 불가피하다는 견해가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쟁점사항을 놓고 물밑 신경전이 치열한 가운데 중추협 2차회의를 앞두고 민주당과 신당모임은 각각 내부회의를 갖고 전열을 가다듬을 계획이다.

신당모임은 15일 전원회의를 소집해 정책합의서, 외부세력 참여문제, 창당방식 등에 대해 의견을 모을 예정이고, 민주당도 16일 당내 기구인 중도개혁세력통합추진위를 열어 쟁점사항별 전략을 마련한다.

양규현 기자 g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