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기, HD 라디오모듈 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07.04.15 11:50 기사입력 2007.04.15 11:50

댓글쓰기

원천기술 보유한 아이비퀴티와 핵심 솔루션 개발 기술협력 계약

삼성전기는 HD 라디오 원천기술 보유업체인 아이비퀴티(iBiquity)와 기술협력 계약을 체결하며 HD 라디오 모듈 사업을 본격 육성한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전기는 지난 주 중국 심천에서 열린 제 3회 HD 라디오 비즈니스 컨퍼런스에서 아이비퀴티와 ‘HD라디오 핵심 솔루션 개발 협력’을 발표했다.

이번 기술 협약을 통해 삼성전기는 아이비쿼티가 최적의 환경에서 설계한 HD 라디오 모듈 베이스밴드 솔루션을 생산하게 된다. 베이스밴드 솔루션과 RF 솔루션을 외부에서 구매하는 기존의 HD라디오모듈 업체와 달리 삼성전기는 핵심 부품을 내재화하므로 최적의 성능을 구현할 수 있고, 가격 경쟁력면에서도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삼성전기는 90나노(nm)최신 CMOS 공정에서, SIP공법(System-In-Package)을 적용해 기존 제품의 1/20에 불과한 25 X 25 X 2mm 크기의 초소형, 150mW (기존제품의 1/13)의 초절전 HD 라디오모듈로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제품의 경우 크기 125 X 60 X 22mm에 전력소모 2000mW)

삼성전기는 HD 라디오모듈에 라디오 방송의 녹음과 재생, 라디오 방송 사업자들이 선호하는 CAS(제한 수신 시스템 기능을 삽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기 W/S 사업부장 홍사관 상무는 "핵심 솔루션의 내재화로 삼성전기의 HD라디오 모듈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초소형, 초절전 HD라디오모듈을 통해 그 동안 크기와 전력소모 문제로 적용이 어려웠던 MP3 Player, PMP 등 포터블 기기에도 적용할 수 있어 HD 라디오의 시장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기는 회사가 설립된 1973년부터 튜너사업을 해오며 보유한 RF 고주파 관련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디지털 튜너, 블루투스, 무선랜, GPS, HD 라디오모듈, 위성라디오모듈 등으로 제품군을 확대해왔다. 1998년부터 생산하기 시작한 디지털 튜너는 현재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삼성전기는 차세대 HD라디오 모듈 시제품을 올해 하반기에 출시하고, 대량 생산은 내년 1분기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규성 기자 bobo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용어설명>
▶ 아이비퀴티(iBiquity Digital Corporation)
미국의 디지털 지상파 라디오 표준인 HD Radio™ 기술을 개발, 관련 특허기술을 보유, 제공하는 기업으로 딜로이트가 선정한 500대 초고속 성장기업에 포함되어 있다.

▶ HD Radio™
미국의 디지털 지상파 라디오 방송서비스 규격으로 ‘02년 10월에 FCC에 의해 단독표준으로 채택됐다. 별도의 수신료를 내는 위성디지털라디오와 달리 무료로 이용하며, 뛰어난 수신감도, CD 수준의 음질, 날씨, 교통상황, 뉴스 헤드라인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별도의 주파수 할당 없이 기존 AM/FM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제공한다.
미국에는 현재 1000개 이상의 HD 라디오 방송국들이 운영 중이며 브라질, 필리핀 등이 서비스 중이며, 프랑스, 스위스, 뉴질랜드, 캐나다, 멕시코 등이 시험 중에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