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규 서비스 주파수 자원 확보 작업 착수

최종수정 2007.04.17 08:44 기사입력 2007.04.15 07:00

댓글쓰기

정통부, 마이크로웨이브대역(3~30㎓) 정비 추진

초고속 멀티미디어 통신이 가능한 차세대 이동통신 등 신규 서비스 도입을 위한 주파수 자원 확보 작업에 나선다.

정보통신부는 지난 13일 전파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마이크로파 대역 정비 계획을 심의·확정했다.

마이크로파는 주파수가 높아 많은 양의 정보를 초고속으로 보낼 수 있어서 다중 통신이나 TV 방송 중계에 이용되고 있다.

정통부는 올 상반기 안으로 관련 고시를 개정하는 한편, 세부 채널 배치 계획을 마련해 점진적으로 마이크로파의 재배치를 추진, 4세대(4G) 도입이 예상되는 2010년 이후에 일부 대역에서 4G 용도로 주파수를 확보할 계획이다.

정통부는 전파자원의 폭발적 수요 증가로 3㎓ 이하의 주파수 고갈이 가속화되고 있어 마이크로파 대역의 정비를 통해 4G 등 다양한 광대역 서비스용 주파수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정통부에 따르면 현재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3~5㎓ 일부 대역을 4G 용도로 국제분배 논의가 진행중이며, 오는 2020년경 이동통신용으로 1.2~1.7㎓ 폭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됐다.

정비계획의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4G 등 신규서비스 수요가 높은 3~5㎓대역의 마이크로파 중계용 장비는 5~10㎓ 대역으로, 5~10㎓ 대역의 근거리 중계용 장비는 10㎓ 이상으로 상향 재배치한다.

마이크로파 대역의 재배치를 통해 현재 와이브로(WiBro)를 포함한 2G, 3G 등 국내 이동통신 주파수 380㎒ 폭의 3배 정도인 약 1㎓ 폭의 주파수 확보가 가능하며, 4G 등 다양한 광대역 서비스들이 조기 도입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고 정통부는 설명했다.

또한 현재 통신중계와 방송중계로 구분 운용되고 있는 주파수의 용도를 통합하고, 기존 광대역 위주였던 점유 대역폭 기준을 협대역 기준을 포함해 다양화함으로써 주파수 이용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이를 통해 협대역 장비들을 활용할 수 있게 돼 이용자 편익을 크게 높일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이날 심의위에서는 수도권 주파수공용통신(TRS) 사업자인 티온텔레콤에게 충청지역 TRS사업용 주파수(충남·북 각각 2㎒폭)를 할당하기로 심의·확정했다.

이에 따라 정통부는 올 상반기내에 사업허가서 교부와 함께 해당 주파수를 최종 할당할 계획이다.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