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 CNS, 평등한 웹환경 만들기에 앞장

최종수정 2007.04.15 11:05 기사입력 2007.04.15 11:05

댓글쓰기

웹표준 UI 프레임워크인 'LAF/UI 2.0' 개발 완료

LG CNS(대표 신재철)가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웹표준화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앞장섰다.

LG CNS는  웹표준 UI(User Interface) 프레임워크인 ’LAF/UI 2.0’을 개발 완료, 자사가 수행하는 공공 분야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LAF/UI 2.0’은 인터넷 사용자의 편의성과 직결되는 UI의 웹표준을 위한 것으로 개발지침, 가이드, 샘플소스, 서식 등을 포함하고 있다.

LG CNS는 2006년 웹표준 전문가들로 구성된 ’웹표준 UI 프레임워크 개발 TFT’를 구성,1년여의 기간을 거쳐 개발을 완료했으며 프레임워크는 W3C(인터넷 관련 국제 컨소시엄)의 웹표준 권고사양에 맞춰 개발됐으며 KADO(한국정보문화진흥원)의 웹접근성 지침도 준수했다고 설명했다.

LG CNS는 또 ’LAF/UI 2.0’에 맞춰 시스템을 개발하게 되면 다양한 브라우저와 운영체계 기반의 인터넷 사용자들이 화면이 깨지거나 동작이 안 되는 등의 불편 없이 웹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되며 시각장애인, 노인 등 정보 소외 계층의 웹접근성도 높아진다고 덧붙였다.

LG CNS 솔루션사업본부장 고현진 부사장은 "LG CNS는 한국이 정보소외 계층이 없는 진정한 IT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웹표준화 정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웹표준화란 다양한 접속환경을 가진 인터넷 사용자들이 정보에 소외되지 않고 모두가 동등하게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글로벌 표준에 따라 웹을 개발하는 것으로 최근 정부와 공공기관 중심의 웹표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용준 기자 sasori@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제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