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전 대표 발언 놓고 박영선 의원과 이혜훈 의원 논쟁

최종수정 2007.04.13 15:30 기사입력 2007.04.13 15:30

댓글쓰기

박근혜 대표의 증권업협회 방문 발언을 놓고 열린우리당 박영선 의원과 한나라당 이혜훈 의원이 경제적 놀리를 펴며 공방을 벌였다.

박 전 대표의 증권업협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주가 3000시대, 자본시장통합법 상반기내 처리하겠다고 발언한데 대해 박 의원이 인기주의에 영합한 것이라며 비판한데 대해 이 의원은 "왜곡이 너무 심하고 경제논리라기 보다는 이념공세에 가깝다"고 반박했다.

박 의원이 "주가 1500 돌파에 대해 박 전 대표의 기여도나 상관성은 없고, 오히려 방해꾼이었다"면서 "박 전 대표는 '2004년에 기금관리기본법이 통과될 때 반대표를 던졌다 "고 주장에 이 의원은 "박 의원의 주장이 경솔할 뿐 아니라 경박하다는 느낌까지 든다"다고 일갈했다.

이 의원은 이어 박 의원이 "박 전 대표가 자본시장통합법 문제에 대한 입장을 너무 경솔하게 증권사 쪽에 얘기했다"고 비판한데 대해 "은행처럼 예금수신이나 대출 기능을 주자는 게 아니라 투자자가 투자금을 지급할 때만 증권사에 바로 보낼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이 "연기금 주식투자에 대해 지난 2004년 연기금의 주식투자에 대한 법적제한을 완화하는 기금관리기본법에 반대하던 박근혜 전 대표가 이제 와서 규제를 풀어 주가 3000시대를 만들겠다고 하는 것은 일관성이 없다"고 비판에 이 의원은 "당시 박 대표가 반대한 것은 연기금의 주식투자로 인한 관치의 위험성이었지 연기금의 주식투자가 안된다고 한 적은 없었다"며 "사실을 똑바로 알고 비판하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의 펀드 가입이 '정치쇼'이고 특정회사의 상술에 이용될 수 있다"는 박 의원의 주장에 대해 이 의원은 "증권사 직원이 영업전략을 잘 쓴 것에 불과하다"며 "박근혜 전 대표가 들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도 수익을 볼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그거야말로 일반대중이 박 전 대표를 경제 지도자로 그만큼 확신하고 있다는 뜻 아니냐"라고 반박했다.

또 박 의원이 "북핵위기가 왔을 때 한나라당 주장처럼 전장을 불사하더라도,라는 논리가 진행됐다면 주식시장이 어떻게 됐겠냐" 주장에 대해 이 의원은 "'핵을 개발해서 어디를 향해 쏘든 무조건 다 받아주겠다, 그 핵은 전쟁을 위한 핵이 아니라 평화를 위한 핵이다'라는 입장을 고수했다"면 "북핵문제가 진전되기 어렵고, 외국 투자자들이 한국을 불안하게 생각하고, 지금처럼 투자에 대한 기대를 하기 어렵다"면서 박 의원이 오히려 거꾸로다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규현 기자 g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