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 산자장관, "발전소 인허가권 지자체 이양 검토"

최종수정 2007.05.27 13:22 기사입력 2007.04.13 10:57

댓글쓰기

발전소, 송변전설비 등 전원시설에 대한 인허가권을 지자체로 이양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지역주민과의 갈등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다.

김영주 산업자원부 장관은 13일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열린 신임 전력공기업 사장단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주민공청회 개최, 집단민원관리시스템 구축 등의 방안도 함께 검토된다.

김 장관은 "전원시설 개발을 위해선 지역주민, 환경단체와의 갈등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안정적으로 전력을 생산하기 위한 사회적 토대를 만들어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전력산업의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키로 했다. 그는 "2010년 이후 국내 전력 수요가 크게 줄어들 것"이라며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해외 진출을 모색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구체적인 방안으로 아프리카, 중앙아시아 등 자원부국으로 민관합동 시장개척단 파견, 해외시범사업에 대한 자금지원 등을 제시했다.

이밖에 최근 이공계 기피현상으로 전기공학 개설 대학 수가 크게 줄어 전력산업 인력 확보가 어렵다는 지적에 대해, 김 장관은 "국책사업으로 추진 중인 전력인력양성사업의 예산 규모를 150억원에서 200억원으로 확대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재호 기자 haohan@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