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경련, 상근부회장 '실무형' 유력

최종수정 2007.04.13 07:37 기사입력 2007.04.13 07:37

댓글쓰기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실무를 총괄하는 상근 부회장을 교체키로 함에 따라 조석래 회장과 함께 손발을 맞춰 재계의 목소리를 대변할 신임 부회장에 누가 선임될 것인지 주목된다.
 
조석래 전경련 회장은 지난 11일 취임 후 첫 회장단 회의를 열고 한국경제연구원장 후임으로 김종석 홍익대 교수를, 전경련 전무에이승철 상무를 승진 발령키로 했다.
 
또한 빠른 시일내에 새 부회장을 물색키로 했다. 상근부회장, 전무, 한국경제연구원 원장 등 소위 전경련의 요직인 '빅3'를 민간인출신의 전문가로 대거 교체하고 나서면서 조석래 회장이 전경련 개혁의 칼을 빼들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재계의 대표단체인 전경련이 완전히 민간인체제로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조건호 전임 부회장과 하동만 전무는 모두 관료출신이라는 점에서 전경련에 맞지 않는 부적절한 인사라는 의견이 팽배했었다.
 
따라서 조석래 회장이 이번 신임 부회장은 재계의 뜻을 모으고 대표할 수 있는 인물로 선정하기 위해 고민 중에 있다는 것이 전경련측의 전언이다. 전경련을 실질적으로 이끌어 가고 있는 4대그룹의 출신이거나 적어도 이 그룹들의 추인을 받은, 전문기업인 출신이 맡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부에선 해당그룹 출신 인사가 재계의 공통된 목소리를 내기보다는 출신기업의 이해만을 반영하는 행보를 보일 수 있다는 점에서 또 4대그룹 배제가능성이 높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2003년 삼성그룹 출신인 현명관씨가 전경련 상근 부회장을 맡으면서  삼성에 지나치게 편향된다고 해서 '삼경련'이란 비난을 받기도 했다.
 
특히 2003년에 전경련이 해외 기업과의 역차별 보도자료를 내면서 해외 기업으로 LG필립스LCD를 지목하자, LG 측이 크게 반발하기도 했다. 구본무 회장은 당시 "전경련 회비를 낼 필요가 있느냐"며 크게 격노했다는 후문이다.
 
이처럼 4대그룹간의 이해관계가 첨예해지면서 IMF 외환위기 이후 재계의 '빅4'인 삼성ㆍ현대차ㆍLGㆍSK의 수장이 회장단 회의에 모두 모인 적인 한번도 없다는 점에서도 4대그룹 출신 인사의 신임 부회장 선임은 어려울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결국 캐스팅 보드를 쥐고 있는 조 회장이 부회장단 인사들의 조언을 귀담아 들으며 4대그룹 출신보다는 기업 간의 이해관계를 조율할 수 있는 실무형 인사를 선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규성 기자 bobo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