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물류업계, 국제택배 운송시간 단축

최종수정 2007.04.08 14:55 기사입력 2007.04.08 14:53

댓글쓰기

한미 FTA체결로 화물·세관 절차가 크게 간소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양국 간 국제택배 운송시간도 단축될 전망이다.

8일 물류업계에 따르면 이번 FTA 체결로 비상업용 소포로 분류되는 특송화물에 대해 LA와 한국간 배송 시간이 하루 정도 더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따라 국내 전국 택배 배송시간과 국제 특송화물 배송기간이 비슷해 지는 셈이다.

전자상거래 물량도 특송편을 이용할 경우 LA-서울 간의 경우, 수도권지역은 최대 24시간 내 배달이 가능해지면서 미주발 인터넷 쇼핑몰 주문도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LA-한국 간 인터넷 쇼핑몰 물량 건수는 100만건에 육박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FTA 타결로 인해 향후 2~3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따라 물류업계는 앞다퉈 미주 택배 취급소 확대에 나서고 있다.

대한통운은 미 전역 13개 지사망을 중심으로 영업소를 150곳으로 확충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한데 이어 향후 200여곳으로 늘린다는 복안을 구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CJ GLS도 지난 2월 인천국제공항 내 통관장 마련, 미국 현지에 국제 특송대리점을 개설 중에 있다.

한진은 현재 캘리포니아지역에만 50여곳과 미국내 전체 200여 곳에 취급점을 확보하고 있다.

유은정기자 apple@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