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해외 우수인재 유치에 총력

최종수정 2007.04.08 10:04 기사입력 2007.04.08 10:00

댓글쓰기

김반석 사장, 작년 이어 올해도 미국 현지에서 채용행사 직접 나서

글로벌 우수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최고경영자도 발 벗고 나섰다.

LG화학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올해에도 김반석 사장이 미국 현지로 달려가 해외 우수 인재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화학은 김반석 사장, 기술연구원장 유진녕 부사장, 인사담당 윤태순 상무 등이 8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주요 MBA 인재 및 R&D관련 북미 톱10 대학 박사과정 등 총 50여명을 초청해 ‘BC투어’와 ‘테크 페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LG화학은 지난 2월 HR부문장 육근열 부사장과 미국 판매법인장 박승배 상무가 지난해 美 현지 11개 대학 캠퍼스 리크루팅 등을 통해 지원한 인재들을 대상으로 최종인터뷰를 실시해 이번 행사의 참가자들을 선정한 바 있다.

이번 ‘BC투어’와 ‘테크페어’에서 최고경영진들이 직접 회사의 비전을 설명하고 인터뷰를 실시하는 등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으로 회사의 브랜드 제고는 물론, 입사 연계력을 강화하는데 주력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LG화학은 경영 및 사업전략, 마케팅 및 혁신 등 주요 핵심업무를 담당할 MBA 인재와 미래 승부사업 분야 R&D 전문인력을 선별해 즉시 채용하거나 해외 우수인재 풀(Pool)로 등록해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주요 MBA대상 'BC투어' 실시...자체제작한 동영상 눈길 

미국 라스베가스 MGM그랜드 호텔에서 실시된 BC투어에서 20여명의 주요 MBA 인재들을 대상으로 환영행사를 개최해 회사소개와 함께 CEO, 인사담당, 현지법인장 등 사업책임자와 직접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에는 美 주요 대학 MBA과정의 한인 학생회장단과 함께 참가 학생들의 배우자도 초청했다. 특히, 김반석 사장이 직접 회사소개와 함께 대화의 시간을 가지는 등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하고, ‘LG화학 이대리의 하루’ 등 자체 제작한 UCC상영 등을 통해 참가학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또한, 같은 장소에서 3일간 개최된 ‘테크투어’에서는 하버드, MIT 등 북미 TOP 10 대학 박사과정 30여명을 대상으로 LG화학 연구기술 소개, 화학 분야의 기술 동향에 대한 참가자들의 발표 및 세미나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김반석 사장이 직접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1:1 면담을 실시하고, 유진녕 기술연구원장 및 사업 분야별 연구소장단이 총 출동해 참가자들과 화학분야의 미래 성장엔진이 될 기술에 대해서도 집중 논의했다.

HR부문장 육근열 부사장은 “올해로 3회째를 맞고 있는 BC투어 및 테크페어는 글로벌 리쿠르팅 전략의 큰 축으로서 해외 우수인력 유치 및 확보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LG화학은 지난 2005년부터 BC투어 및 테크페어를 통해 현재까지 300여명의 우수인재 풀(Pool)을 확보하고, 50여명이 입사를 완료했으며 올해에는 100여명의 인재 풀을 추가로 확보, 이 중 3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이규성기자   bobos@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