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기아 아시안 X게임' 마케팅 박차

최종수정 2007.04.08 09:06 기사입력 2007.04.08 09:00

댓글쓰기

   
 
 
기아자동차는 다음달 중국서 열리는 '2007 기아 아시안 X게임'의 사전홍보를 위해 7일부터 주말에 총 3회에 걸쳐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X게임 로드쇼를 펼친다고 8일 밝혔다.

2007 기아 X게임 로드쇼는 7~8일 이틀간 베이징 광장을 시작으로, 21~22일 상하이 후아이하이 공원과 28~29일 상하이 완다 플라자 등에서 3회에 걸쳐 열릴 예정이다. 본 경기는 5월 3일부터 5일까지 상하이에서 개최된다.

베이징 광장에서 열린 아시안 X게임 로드쇼에서는 어그레시브 인라인, 스케이트보드, BMX 선수들이 등장하는 시범경기가 열렸으며 미니 스케이트 파크, BMX 포토존 등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여 중국 신세대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기아차는 또 로드쇼 현장에 프라이드(중국명 리오천리마)와 뉴카렌스 등의 차량을 전시해 행사장을 찾은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기아차는 3회에 걸친 로드쇼를 통해 다음달에 열릴 2007 기아 아시안 X게임을 중국 신세대들에게 홍보헤 중국의 X게임 열풍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용환 기아차 해외영업본부장은 "중국 축구국가대표팀 후원뿐만 아니라 X게임 스폰서쉽을 활용한 적극적인 스포츠마케팅 활동을 펼쳐 아시아 최대시장인 중국에서 '즐겁고 활력을 주는 (Exciting & Enabling)' 기아 브랜드 이미지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지난 2005년부터 아시안 X게임을 후원해 왔으며 올해는 그 후원범위를 타이틀 스폰서로 확대해 대회명에 직접 기아차를 넣을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다.

기아차는 2005년 서울대회에서 1100만 달러, 2006년 콸라룸푸르대회 1200만 달러에 이어 올해 상하이 대회에서는 1600만 달러 이상의 미디어 홍보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은정기자 mybang2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