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기부, 연구윤리 관심 확산에 다각적인 대책 강구

최종수정 2007.04.08 07:00 기사입력 2007.04.08 07:00

댓글쓰기

자체검증시스템 구축, 연구윤리 저해요소 개선안 마련 등

정부가 국내 각 연구기관 및 대학의 연구윤리 자체검증시스템 구축 강화에 다각적인 대책 마련에 나선다. 

과학기술부(부총리겸 장관 김우식)는 각 대학의 연구윤리 자체검증시스템 구축을 지원하는 한편 자체검증시스템 구축ㆍ운영 현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과기부는 이어 그동안 국내 각 연구기관 및 대학들이 자체검증시스템을 마련하는 등 연구윤리 자체검증시스템 구축에 본격 나서고 있지만 최근 복제늑대에 대한 연구윤리문제가 다시 제기되는 등 연구윤리 확보 및 검증시스템이 아직도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과기부는 최근 연구자들과 연구기관들의 연구윤리 제고 및 교육 활성화를 지원키 위한 연구윤리 교재를 개발, 전국 각 대학 및 출연(연)에 배포해 연구윤리 교육에 활용토록 했으며 전국 고교생 대상 과학연구윤리에 대한 인식제고를 위해 연구윤리 교육용 애니매이션을 제작, 5월부터 전국 고교에 배포할 계획이다. 

과기부는 또 연구개발 기획ㆍ선정ㆍ집행ㆍ평가 등 연구과정 전반에 걸쳐 연구윤리 저해요소를 발굴해 제도를 개선토록 추진하고 있으며 연구자, 연구기관 담당자 및 연구윤리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연구윤리 관련 정보 및 현안에 대해 공유하고 논의하기 위해 오는 6월 연구윤리 심포지엄도 개최할 예정이다. 

과기부의 이같은 다양한 연구윤리 확보 노력에 따라 일부 대학에서는 올 2학기부터 연구윤리를 교양과목으로 개설을 계획하는 등 연구윤리에 대한 자율적인 노력이 확대되고 있으며 연구부정행위에 대한 자정시스템도 점차 정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과기부 관계자는 "정부는 국내 과학기술계에 대한 대내외적 신뢰 제고를 위해 연구부정행위의 사전예방 및 사후검증시스템 확보를 위한 정부차원의 정책수단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박용준기자 sasori@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