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TA 타결 반대 대규모 집회 대학로서 강행

최종수정 2007.04.07 10:53 기사입력 2007.04.07 10:53

댓글쓰기

민주노총과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가 7일 오후 서울 대학로에서 대규모로 FTA 타결 반대 집회를 강행키로 해 교통혼잡이 오려된다. 

이번 집회는 특히 경찰의 금지통고에도 불구하고 강행되는 것으로 경찰과의 충돌도 예상된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대학로에서 6000여명이 참가하는 '한미FTA타결 무효, 허세욱 동지 쾌유기원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오후 3시부터 대학로에서는 범국본이 '한미FTA 전면무효 범국민대회'를 열어 FTA협상장 앞에서 분신자살을 기도했던 허세욱씨의 편지를 낭독하고 결의문과 호소문을 발표한 뒤 시청 앞 서울광장까지 행진해 촛불문화제를 열 계획이다.

범본국은 전국 지방 곳곳에서도 반FTA집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노총과 범국본은 각각 대학로와 서울역광장에서 반FTA집회를 열고, 서울광장까지 행진하겠다고 집회신고를 냈으나 경찰은 집단적 불법 폭력행위로 인한 공공 안전질서 위협과 교통흐름 방해 등을 이유로 집회를 금지했다.

하지만 전국철도노동조합이 오후 1시 대학로에서 '구조조정 및 현안 해결을 위한 철도노동자 투쟁선포식'을 하겠다고 낸 집회신고는 경찰이 받아들였기 때문에 민노총과 범국본이 집회장소를 이어받아 행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경찰은 전ㆍ의경 158개 중대, 1만5000명을 현장에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에 대비키로 했다. 

염지은기자 senajy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