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자교사 일정비율 임용 추진

최종수정 2007.04.07 09:45 기사입력 2007.04.07 09:45

댓글쓰기

서울시교육청, 시ㆍ도교육감 협의회에 안건 상정

서울시교육청이 초ㆍ중학교의 여자 교사 신규 임용을 제한하고 남자 교사 비율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7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초ㆍ중학교 교원 신규 임용시 남자 교사의 선발 비율을 30% 이내에서 교육감이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다.

이는 공무원시험처럼 합격자 중 특정 성별이 70%를 넘지 못하도록 하는 '양성평등제'를 교원 임용고시에 도입하는 것으로, 서울시교육청은 관련 안건을 다음달 시ㆍ도교육감 협의회에 상정해 의견을 청취한 뒤 교육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전국의 초ㆍ중학교 여자 교사 비율은 매년 증가해 지난해 서울시내 각 초등학교에 근무하는 전체 교사 2만7219명 중 여자 교사가 무려 82.3%(2만2천414명)를 차지했으며 남자 교사가 한명도 없는 학교까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ㆍ부산ㆍ대전ㆍ대구지역 등도 10명 중 8명 정도가 여교사였다.

특히 올해의 경우 서울지역 초ㆍ중등 신규 임용자 중 90% 가량이 여성이었고, 대전은 여교사 비율이 95%를 넘었다.

이에따라 그동안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남자 담임을 만나기 너무 어렵고 여성화되는 것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돼왔다.

그러나 여자 교사의 임용 비율을 제한하고 남자 교사 비율을 인위적으로 늘리는 방안에 대해 '역차별'이라는 반발도 제기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조준영기자 jjy@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