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차업계, "픽업·SUV로 美서 붙겠다"

최종수정 2007.04.06 09:00 기사입력 2007.04.06 09:00

댓글쓰기

서울모터쇼에 모인 車업체 CEO 'FTA 수출전략' 밝혀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한미 FTA 협상 타결을 계기로 대미 수출 전략을 새롭게 짜고 있다. 각 업체들은 한미 FTA 발효로 어떤 이해득실이 생길지 분석하며 미국 픽업트럭 및 SUV(스포츠유틸리티) 시장 등을 중장기 진출 검토 과제로 잡고 있다. 

조남홍 기아차 사장은 5일 일산 킨덱스에서 열린 2007서울모터쇼에 참석, 기자들과 만나 "기아차는 수출을 많이 하기 때문에 한미 FTA타결이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픽업트럭 시장 진출을 위해 제품 개발에 나서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조 사장은 다만 "픽업트럭의 관세(25%)가 10년간 단계적으로 철폐되기 때문에 아직 시간은 있다"면서 중장기 검토 과제임을 밝혔다. 

마이클 그라말디 GM대우자동차 사장도 이날 한미FTA 체결로 인해 대미 수출 전략에 변화가 있냐는 질문에 대해 "양국의 협상은 타결 됐지만 아직 국회 비준이 남아 있는 상태"라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연 뒤 "글로벌 GM이나 GM대우도 한국, 미국에서 더 많은 제품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라말디 사장은 이어 "GM과 GM대우는 현재 한미FTA 체결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분석 단계에 있다"면서 "미국 수출 기회가 더 늘어날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적극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쌍용차 역시 미국 SUV 시장을 중장기 진출 과제로 삼기로 했다. 

최형탁 쌍용차 사장은 이날 "SUV 최대시장인 미국 시장 진출을 장기 과제로 검토할 것"이라며 "또 한미FTA 체결로 쌍용차는 특소세 5% 단일화와 자동차 세제개편안으로 인한 혜택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다만 "한미 FTA가 발효되면 3000cc이하 차종의 미국 수출시 2.5%의 관세가 즉시 철폐됐지만 달러 약세로 곧 미국내 자동차 가격이 하락하지는 않을 것 같다"면서 즉각적인 미국 시장 진출 계획은 없음을 분명히 했다. 

반면 현대차는 대미수출 전략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견지했다. 

최재국 현대차 사장은 한미FTA 체결로 대미수출 전략에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과 관련 "(한미FTA 협상 타결이)어떤 영향을 미칠지 개별 기업 입장에서는 할 말이 없다"며 자세한 언급을 회피했다.

이은정기자 mybang21@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