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DBS, 외환銀 인수 가능할까

최종수정 2007.04.05 18:00 기사입력 2007.04.05 18:00

댓글쓰기

전현직 임직원 지지성명...금융주력자 자격이 관건

DBS(싱가포르개발은행)가 외환은행의 인수를 적극 추진하는 가운데 외환은행 노동조합을 비롯한 전현직 임직원들이 DBS의 인수를 지지한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외환은행 전임 행장·임원, 노조, 부·점장 등 전현직 임직원들은 5일 성명서를 통해 "DBS가 외환은행 인수를 추진하고 있음이 확인된 만큼 외환은행의 행명 유지와 고용안정, 은행의 장기적인 발전, 금융산업의 발전 기여 등을 약속한다면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환은행 노조 관계자는 "작년 외환은행 인수전에 뛰어들었던 DBS가 당시에도 외환은행의 독자생존과 독립경영을 보장했었다"며 "DBS의 경영전략 및 자산규모 등을 감안할 때 인수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본다"고 말했다.

DBS는 현재 론스타와 외환은행 인수를 놓고 물밑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론스타가 지난 4일 극동건설과 스타리스를 매각한다고 발표함에 따라 한국시장에서의 철수설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외환은행 매각이 급물살을 탈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DBS는 외환은행 인수가격으로 7조5000억원을 론스타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는 지난해 5월 국민은행이 인수가로 지불키로 한 6조9500억원보다도 5000억원 가량 높다.

그러나 감독당국은 DBS의 외환은행 인수추진이 알려지면서 작년에 이어 DBS는 비금융주력자로 은행의 최대주주가 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은행법상 비금융주력자는 은행의 의결권 있는 주식을 4% 이상 초과해 보유할 수 있으며 금감위의 승인을 받아 10%까지 보유한다 해도 4%를 초과하는 지분에 대해서는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돼 있다.

싱가포르 정부자산을 운용하는 공사인 테마섹은 비금융주력자로 분류되며 DBS의 지분을 28%가량 보유하고 있다. 테마섹의 임원이 DBS의 경영에 실질적으로 참여하고 있어 테마섹과 DBS를 동일인으로 간주한 것.

이에따라 DBS는 이 자격요건을 맞추기 위해 별도의 컨소시엄을 구성, 최대주주가 아닌 자격으로 외환은행 인수를 간접적으로 추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보경 기자 bkkim@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