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북악산에서 식목일 행사 가져

최종수정 2007.04.05 12:00 기사입력 2007.04.05 12:00

댓글쓰기

내일부터 개방되는 북악산 전면 개방 행사도 가져

노무현 대통령은 5일  제62회 식목일을 맞아 서울시 북악산 기슭에서 학생 ,임업인 및 지역주민 등250명과 함께 나무를 심었다고 청와대 대변인인 윤승용 홍보수석이 전헀다

윤 수석은 "노 대통령이 나무를 심은 장소는 과거 소나무숲이 울창했으나 남벌로 황폐화 돼 일제시대 아까시 나무를 조림했던 곳으로 노령화된 아까시 나무를 제거하고 약 2천 그루의 소나무를 심어 북악산 본래의 모습을 되찾자는 상징적인 의미와 함께 도시나 주변의 숲을 풍성하게 가꾸어 시민들이 즐길 수 있도록 해나가자는 취지에서 진행됐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또 "노 대령은 이날 참가 주민들과 함게 6일 오전부터 일반인에게 전면 개방되는 북악산 탐방로의 주요시설과 경관을 둘러보고,유홍준 문화재청장으로부터 개방운영계획을 보고 받는 등 북악산 전면개방 기념행사도 가졌다"고 말했다

그동안 북악산 일원은 보안문제로 40여년 동안 일반인의 접근이 금지되어 있었으나 지난해 4월 숙정문 권역이 1차 개방된데 이어 1년여만에 창의문,와룡공원에서 북악산 정상에 이르는 전 구간이 모두 개방되게 됐다.

양규현 기자 g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