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외제약, '신약특허연장'과 상관없다

최종수정 2007.04.05 11:23 기사입력 2007.04.05 11:23

댓글쓰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협상이 타결되면서 업종별 기업별 영향분석이 한창인 가운데 중외제약이 자사의 매출 구조를 나눠서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제약업계에서 매출현황을 오리지널, 제네릭 등으로 분류해 공식적으로 발표하기는 이번이 처음으로 중외제약의 이번 발표는 최근 타결된 한미FTA 협상 이후 제약산업 전반에 걸쳐 제기된 시장의 우려에 개별사로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중외제약은 지난해 ▲오리지널 의약품 2317억(67.6%) ▲제네릭 의약품 353억(10.3%) ▲수출/OTC 등 기타 757억(22.1%) 등 3427억의 매출을 올렸다고 5일 밝혔다. 

중외제약에 따르면 OTC제품 등을 제외한 전문의약품 비율구성을 보면 오리지널 제품(수액포함)이 2317억으로 86.8%에 달하며 제네릭 대비 6배가 넘는 수치다. 

이에 대해 중외제약 관계자는 "한미FTA 타결에 대한 영향이 전혀 없는 병원에서의 필수의약품 중의 하나인 수액에 대한 매출 포지션이 크고 연구개발로 일궈낸 오리지널 전문 의약품 비율도 타사 대비 높기 때문에 가능한 수치"라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현재 가나톤(소화관운동개선제), 리바로(고지혈증치료제), 시그마트(협심증치료제) 등 100억 이상의 블록버스트 대열에 오른 다수의 전문 오리지널 의약품 및 최근 발매한 당뇨병치료제 글루패스트 등을 확보하고 있다"며 "이들 제품군은 대부분 공동 연구개발 및 국내자체 임상 등을 통한 국내 판매의 독점적 권리를 가진 의약품으로 오히려 특허기간 연장에 따른 수혜도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전체 매출 10.3%에 해당되는 제네릭의 경우도 단순 복제 의약품이 아닌 슈퍼 제네릭군 의약품이 주를 이루고 있다는 것이 회사측의 설명. 

중외제약은 지난 2004년 개발에 성공한 차세대 '이미페넴'은 1995년 특허가 만료됐지만, 물리적 특성과 고난도 합성기술로 인해 현재 상품화된 제네릭의 경우 이미페넴이 유일하며, 이 제품을 일본과 미국, 유럽시장에 수출하는 등 해외시장 개척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제네릭 제품인 히트라졸(항진균제), 피나스타(전립선비대증치료제) 등도 주요 수출 효자 품목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중외제약 이경하 사장은 "전체 매출에서 수액과 같은 필수의약품과 오리지널 의약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각종 정책적 리스크로부터 벗어나 있고, 향후 수출비중이 높은 제품군이 많아 국내외 정책변화에 상대적으로 자유롭다"고 밝혔다. 

한편 중외제약은 최근 한미FTA 타결 등 급변하는 약업환경 속에서 지배구조 안정을 꾀하기 위해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용선기자 cys467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