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품에서 불법 비아그라 유사 신물질 검출

최종수정 2007.04.05 11:26 기사입력 2007.04.05 11:23

댓글쓰기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식품에서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 성분과 유사한 신물질 '데메틸홍데나필'을 국내외에서 처음으로 검출하고 국내 수입 및 유통식품 중 이에 대한 검사를 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식약청 신종유해물질팀은 말레이시아에서 제조한 'Sky Fruit(쥬스 프리믹스)' 식품에서 비아그라 성분인 '실데나필'과 유사한 미지물질을 발견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검체를 분석․규명한 결과 '데메틸홍데나필'임을 확인했다.

식품에 이런 발기부전치료성분을 첨가해 혈액순환 개선, 원기보강 또는 성기능강화 등의 목적으로 판매하는 사례는 계속 적발되고 있다.

식약청이 2002년부터 검출한 불법 신종 발기부전치료성분 유사물질은 현재까지 총 8개로 호모실데나필, 홍데나필, 하이드록시호모실데나필, 아미노타다라필, 슈도바데나필, 하이드록시홍데나필, 디메틸실데나필 및 데메틸홍데나필 등이다.

식약청 관계자는 "관련 검사기관에서 식품에 대한 발기부전치료성분에 대한 검색을 강화하자 이들 성분의 구조를 조금씩 변형한 신종 발기부전치료성분 유사물질을 불법적으로 첨가하는 사례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이언 유사물질은 독성 및 약효 등에 대한 정보가 없어 오히려 국민건강에 더 위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은용주 기자 yo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