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FTA] 피해기업 29일부터 두달 내 지원

최종수정 2007.04.05 10:57 기사입력 2007.04.05 10:57

댓글쓰기

올해 1개 기업 지원 수준 연간 30억원

이 달 29일부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로 인해 피해를 입은 기업은 2개월 이내에 보상이 가능하다.  

기업 당 최대 융자금액은 연간 30억원 수준이다.

5일 산업자원부는 한미FTA 체결에 따른 피해 발생 제조업 및 서비스업의 자발적 구조조정과 소속 근로자의 전직·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무역조정지원제도'를 오는 29일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원 기업 대상은 제조업 및 제조 관련 서비스업 51개 업종이다.

6개월동안 매출액 또는 생산량의 4분의 1이상 감소한 기업은 피해 증빙 서류와 자구계획서를 작성해 산자부에 지원을 신청하면 평가를 거쳐 2개월 내 피해보상이 가능하다.

올해 기업 지원 예산은 융자자금 및 컨설팅 등 210억원이 책정됐다.

올해 피해예상 기업 수는 약 70여개로 기업당 최대 3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예산이 더욱 확충된다.

실직 또는 2개월 이상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100분의 30이상 단축된 근로자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

올해는 고용보험기금을 활용, 10조원이 조성되며 5조8000억원의 여유자금이 마련된다.

산자부는 무역조정과 관련된 종합정보와 상담지원 등을 제공하기 위해 이달 중 중소기업진흥공단에 '무역조정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반기에는 고용지원센터에 'FTA신속지원지원팀'을 설치할 예정이다.

염지은 기자senajy7@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