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상파 DMB 전국 방송 시대 개막

최종수정 2007.04.05 10:20 기사입력 2007.04.05 10:04

댓글쓰기

9월까지 전국방송 개시

5월부터 전국의 모든 시청자·청취자들이 지상파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을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정보통신부는 5일 KBS 및 지역MBC 6개사가 신청한 방송국과 KBS의 11개(부산, 울산, 창원, 광주, 대구, 전주, 청주, 춘천, 강릉, 서귀포, 제주시) 중계소에 대한 지상파DMB 허가증을 교부한다고 밝혔다. 

본방송 개시 시기는 그동안 지역에서 실험방송을 해오던 KBS가 5월, 지역MBC는 8월, 지역 민방은 9월로 예정돼 있다. 

지난 3월27일 방송사업 허가 추천을 받은 대전방송, 광주방송, KNN, 대구방송, 강원민방, 제주방송 등 6개 지역민방은 4월 말에 허가가 이뤄질 예정이다. 

올 하반기 전국 24개 지역(수도권 제외)에 방송망 구축이 완료되면 지상파 DMB 가시청권이 전국 면적 대비 75%에 달해 지역 이용자들도 비디오 6개, 오디오 1개 및 데이터 5개 채널을 시청할 수 있게 된다. 

정통부는 무료방송을 제공하고 있는 지상파 DMB 방송사업자들의 어려운 경영여건 개선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상파 DMB 활성화 지원 정책’도 함께 발표했다. 

정책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지하철 및 터널 등에 설치된 DMB 중계기의 안테나 및 케이블 교체 등 경미한 사항은 전파법시행령 개정을 통해 9월부터 무선국 변경 검사가 면제된다. 제도 개선이 이뤄지면 방송사업자는 행정비용 절감은 물론 전국 2000여개에 달하는 중계기 검사 수수료 20억원이 경감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정통부는 설명했다. 

또한 남산 및 관악산의 송신기 출력을 상반기 내에 2㎾에서 4㎾로 2배 증강해 서울 및 수도권지역 실내·외 방송 수신 품질을 개선했다. 출력이 2배로 증강되면 수도권 지상파 DMB 방송사업자의 추가 네트워크 구축비용 절감 및 이용자 편익증진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지상파 DMB 시청 환경에 적합한 광고제도(중간광고 등)가 연내 도입될 수 있도록 방송위와 협의하고, 하반기부터 지상파 DMB를 정통부 ‘금융분야’ 광고 매체로 활용해 방송사업자 광고료를 지원한다. 

지난해 33종에 불과하던 단말기 기종을 올해 40여 종으로 확대해 휴대폰 겸용 단말기 보급을 확대하고, 양방향 데이터방송이 가능한 단말기가 상반기에 출시될 수 있도록 이동통신사업자와의 협력을 적극 유도키로 했다. 

이와 함께 기존 지상파 DMB 채널 용량을 2배로 늘리는 압축 기술 개발 시기를 당초 2009년에서 2008년으로 1년 앞당겨 지역 간 채널 불균형 문제를 해소키로 했다. 이를 통해 채널 용량 증가시 지역 간 채널 불균형 문제 해소는 물론 방송사업자의 추가 가용 채널 확보로 채널 임대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지상파 DMB 단말기는 353만대가 보급돼 매월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채명석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