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보생명, 미성년자 대상 보험지급 서비스 실시

최종수정 2007.04.05 09:47 기사입력 2007.04.05 09:47

댓글쓰기

미성년 유자녀가 성년이 될 때까지 안전하게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보험서비스가 나와 어린 자녀를 둔 부모들이 걱정을 덜게 됐다.

교보생명은 이 달부터 미성년자의 보험금 수령권을 보호하는 '양육연금지급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보험금 수익자가 미성년자인 경우에 사망보험금을 일시금으로 지급하지 않고 성년이 될 때까지 분할 지급하는 서비스로 종신, 정기, CI보험 가입고객에게 제공된다.

현행 민법상 미성년자는 보험금을 직접 받을 수 없어 보험사는 법정대리인에게 보험금을 지급해 왔다.

대개 친권자나 후견인(친족)이 보험금을 수령하는데 보험업계에서는 전체 사망보험금 지급액 중 약 4~5%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 법정대리인(친족)이 종종 거액의 보험금을 한꺼번에 받아 마음대로 써버리는 경우가 있어 사회적 문제가 되기도 했다.

특히, 교통사고 등으로 부모가 모두 사망하거나 편부모인 경우 사실상 법정대리인의 모럴해저드에 의한 피해를 막기 어려웠다.

고객이 이 서비스를 신청하면 사전에 예약한 대로 지정한 자녀연령까지 사망보험금의 50%~100%를 매년 일정하게 양육연금 형태로 지급한다.(공시이율 적용 분할지급)또한 이 양육연금은 유자녀가 성년(20세 이상)이 될 때까지 중도해지가 불가능해 법정대리인이 일시금으로 수령할 수 없다.

보험금을 한꺼번에 유용할 가능성을 제도적으로 막아 유자녀가 경제적 곤란을 겪지 않도록 보험금을 지켜주기 위해서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보험금이 본래 목적에 맞게 쓰이게 하는 일종의 안전장치"라고 설명하고 "앞으로는 선진국처럼 고객의 요구에 맞는 다양한 서비스를 상품에 접목하는 것이 새로운 트랜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초희기자 cho77lov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