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최신원·창원 형제 分家하나

최종수정 2007.04.05 10:48 기사입력 2007.04.05 10:24

댓글쓰기

SKC, SK캐미칼 지분 267억여원 전량 처분

   
 
최신원 SKC 회장(좌), 최창원 SK캐미칼 부회장(우)
 
최신원 SKC 회장과 동생인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 사이의 계열분리가 임박했다.

SKC는 4일 장외매매를 통해 보유하고 있던 SK케미칼 지분 전량(보통주 2.9%, 우선주 0.37%)을 267억여원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번 매각으로 SKC와 SK캐미칼 양사 사이의 지분관계는 사라진 셈이다.

업계에선 이번 지분처분을 최신원 SKC 회장과 최창원 SK케미칼 부회장 사장의 지분정리를 마무리 짓는 차원으로 해석하고 있다. 실제로 두 형제는 지난해와 올해까지 꾸준히 각자의 지분을 서로 처분해왔다.

이번 SKC의 SK케미칼 지분 매각에 따라, SK케미칼은 최창원 부회장이 8.85%로 최대주주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5.86%를 보유한 2대주주로 남아있게 됐다.

결국 최신원 회장이 SKC를, 최 부사장이 SK케미칼과 SK건설을 나눠 맡는 구도가 굳어진 것이다.

SK에서 최태원 그룹회장과 동생인 최재원 SK E&S부회장(대표이사)이 ‘에너지-통신’의 한 축을 관장하고 있다면 최신원 SKC 회장과 최창원 부회장이 화학-건설의 또 다른 한 축으로 그룹을 맡게 됐다.

재계는 이들 사촌간의 양대 축을 중심으로 오너일가의 개별 사업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며, 이들의 경영 능력에 따라 SK의 미래 모습이 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에너지-통신에는 최태원ㆍ최재원 형제가 맡고, 화학-건설은 최신원ㆍ최창원 형제가 맡아 지분정리는 물론 경영도 따로 할 것으로 보인다.

SK는 그룹 창업주인 고 최종건 회장이 4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후 동생인 고 최종현 회장(당시 선경직물 부사장)으로 경영권이 이어졌고, 현재는 장남인 최태원 회장으로 내려오고 있다.

최태원 회장이 그룹 승계자로 확정된 것은 1998년 8월 가족회의에서다. 

최종현 회장이 별세하자 최 씨가의 경영권 승계 후보 5인방이었던 고 최종건 창업주의 3남인 최윤원, 신원, 창원 형제와 고 최종현 회장의 2남인 태원, 재원 등 사촌 형제들이 모여 당시 최태원 SK㈜ 부사장을 그룹의 경영권 승계자로 합의했다.

‘후보 5인방’이 별다른 잡음 없이 신속하게 후계구도에 합의한 것은 고 최종현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은 지분이 많지 않아 ‘뭉쳐야 산다’는 묵계가 있었기 때문.

또 가장 연장자이자 맏이인 고 최윤원 전 SK케미칼 회장이 경영권에 욕심을 내지 않고 최태원 회장이 가족대표로 경영권을 승계를 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적극 유도했다고 한다. 

2000년에 작고한 최윤원 회장은 ‘경영에 자질이 없다’며 회사 경영과는 거리를 두면서 자연스럽게 동생인 최신원 회장이 경영권을 이어받게 됐다.

이후 2000년에 최신원 회장은 선경(현 SK)그룹의 선경직물과 함께 양대 축이었던 선경화학(SKC)의 대표이사 회장을 맡게 되면서 7년째 SKC의 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최신원 회장, 해병대 출신의 강한 리더십 보유

사촌인 최태원 회장에 비해 외부에 노출이 거의 되지 않는 최 회장은 국내 재벌가에서 보기 드문 해병대 출신이다.

부친이 그의 내성적인 성격을 고치기 위해 해병대 입대를 권유했기 때문. 그는 해병대 생활을 통해 얻은 극기정신을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 자신도 2004년에 여름 해병대 캠프에 참가했고 임직원은 반드시 해병대 교육을 받도록 하고 있다.

이 때문에 그는 직원들 사이에서 ‘해병대 CEO’로 불린다. 최 회장이 신속하면서도 과감한 업무 추진력, 강한 리더십을 가졌다는 평을 받는 것도 군복무 경력 때문이다.

이는 위기관리 능력으로 이어져 SKC 회장에 취임한 이후 한계사업의 과감한 철수와 정보통신 관련 사업 진출 등 적극적인 ‘턴어라운드’ 작업을 통해 SKC를 우량기업으로 변신시키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에 초점이 맞춰진 글로벌 경영을 펼치고 있다. 중국 푸젠성에 진출해 공장을 설립한 후 광저우, 항저우, 쑤쩌우 등에 잇달아 공장을 신설하고 있다.

특히 폴리에스터 필름을 생산하는 쑤저우공장은 중국 진출 1년만에 흑자를 냈으며 올해는 지난해보다 30% 이상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SKC는 지난 76년 선경화학으로 설립됐다. 한때 비디오테이프 제조사로 유명했던 SKC는 지난해 비디오테이프와 광디스크 사업부문은 SK미디어로, 2차전지 사업부는 SK 모바일에너지로 분사시키는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최 회장이 현재 수익이 나더라도 미래가 불확실한 사업부문은 과감하게 정리하고 가능성 있는 부문만 선택해 집중 키운다는 생각에서다. 현재 SKC는 LCD용 광학필름분야에서 세계 시장 1위를 달리고 있다. 

▶최창원 부회장, 구조조정의 리베로 평가

최 회장의 동생인 최창원 부회장은 SK캐미탈의 사업구조 개편에 열을 올리고 있다. 그는 지난 2005년까지 SK케미칼을 생명과학과 정밀화학 등으로 재편하고, 과거 핵심사업이던 유화사업을 분사해 SK유화를 별도로 설립했다.

또 SK제약을 합병하며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SK케미칼은 이같은 사업구조 재편으로 매출 2조원 가운데 80% 이상을 해외에서 벌어들이고 있다. 특히 SK 계열사 가운데 해외 공략이 가장 활발하다.

SK케미칼은 인도네시아와 중국, 폴란드 등에 5개의 해외법인을 보유하고 있다.

SK케미칼과 함께 최창원 부회장이 신경을 쓰는 곳이 SK건설이다. 최 부회장은 지난해 5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SK건설 주식 191만7912주를 액면가인 주당 5000원(총 97억5000만원)이라는 헐값에 사들였다.

지분율도 종전 0.3%에서 9.6%로 껑충 뛰면서 SK케미칼(39.40%)에 이어 SK해운(18.62%), HSBC(12,32%)에 이어 SK건설의 4대 주주에 올라섰다.

SK건설은 국내 시공능력 평가순위 9위인 비상장업체로 이번 지분 인수로 최 부회장은 경영 전권을 잡는 것은 물론 앞으로 상장시 막대한 시세차익을 거둘 전망이다. 실제로 최 부회장이 주당 5000원에 사들인 SK건설의 주식은 불과 한달 뒤에 SK해운은 주당 1만7400원에 홍콩 HSBC에 SK건설주를 매각했다.

또한 SK케미칼은 SK건설의 장부가를 버젓이 1만7525원으로 책정해 놓고 있어 최 부회장에 대한 특혜 의혹도 한때 불거졌다.

최 부회장은 SK케미칼을 일찌감치 주력사업을 화학섬유 부문에서 제약 및 정밀화학, 바이오디젤 부문 등으로 바꾸며 소그룹 독자 경영체제를 착실히 다져왔다. 폴리에스터 섬유제조업체인 휴비스를 인수하고 동신제약 합병에 나서며 몸집 불리기에 나서고 있다.

최 부회장은 94년 선경(현 SK)그룹 경영기획실로 첫 발을 내디뎠다. 구조조정과 사업 재편에 뛰어나다. 특히 재무구조가 좋지 않은 계열사를 일부러 찾아다니며, 경영수업을 받은 걸로 유명하다.

그가 96년 선경인더스트리(현 SK케미칼) 기획관리실장으로 있을 때는 국내 최초로 명예퇴직제를 도입했고, 쉐라톤워커힐호텔과 SK상사에서도 잇따라 명퇴를 통한 감량 경영 바람을 일으켰다. 이 때문에 그는 ‘구조조정 리베로’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서울대에서 심리학을 전공했으며, 미국 미시간대 경영대학원을 나왔다.

그는 아직까지 김창근 SK캐미탈 부회장의 밑에서 눈에 띄는 행보를 보이지 않고 있다. 김 부회장이 그룹 구조조정본부장을 역임한데다가 현재 그룹에서 공식 의전서열 3위를 유지하고 있는 거물급 인사인 점 때문이기도 하다. 

이규성기자  bobos@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