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HND-3 세계최초 공개

최종수정 2007.04.05 08:30 기사입력 2007.04.05 08:30

댓글쓰기

현대자동차가 5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07 서울모터쇼'에서 미래 자동차 트렌드를 선도할 새로운 자동차들을 대거 선보였다.

현대차는 전시장 중앙에 3000㎡의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인간과 자연을 위한 가치창조’라는 주제로 컨셉트카 3종, 신차 3종을 합해 총 21대의 완성차와 10종의 신기술을 공개했다. 

특히 이날 현대차는 남양디자인연구센터에서 개발한 컨셉트카 'HND-3(벨로스터)'를 세계 최초로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벨로스터는 엔트리카의 새로운 개념을 제시하는 퓨전 스타일의 소형 쿠페로, 쿠페가 가진 개성적이고 스포티한 특성에 해치백의 실용성을 더해 새로운 수요층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Y세대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개발된 혁신적인 컨셉트카다.

가솔린 2.0엔진과 5단 자동변속기, 20인치 알루미늄휠을 적용해 도심 및 고속주행 등 다양한 주행환경에서 다이나믹한 주행을 할 수 있으며 내부도 파노라마 글라스 루프를 적용해 개방감을 극대화하는 등 첨단 편의장치를 대거 탑재했다.

현대차는 이와함께 유럽디자인센터에서 개발한 ▲크로스오버 스타일의 준중형 CUV 'HED-4(카르막)'과 미국 캘리포니아디자인센터의 소형다목적차량 'HCD-10(헬리언)' 전시해 글로벌 디자인 트렌드를 국내 고객들에게 선보였다.

최재국 현대차 사장은 "이번 2007 서울 국제모터쇼는 현대자동차 지속 성장의 기반이 될 미래 기술력을 살펴볼 수 있는 의미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끊임없는 노력으로 세계 속의 초일류 자동차 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정기자 mybang21@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