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한미FTA 타결은 원칙과 소신

최종수정 2007.04.04 17:48 기사입력 2007.04.04 17:48

댓글쓰기

일부 언론 지지 고맙지만 오보는 사절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협상 타결이후 각종 여론조사에서 10% 포인트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난 것에 대해 청와대는 원칙과 소신이 만든 성과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면서도 한미 FTA 협상 결과가 각 계층의 이해관계에 따라 손익이 엇갈리고, 정치권에서도 반대 입장이 상존하는 만큼 농업 분야 등 피해 산업 구제 대책 마련은 물론 FTA 협상 결과에 대한 정확한 설명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는 모습이다.

청와대 대변인인 윤승용 홍보수석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대통령과 청와대는 국민들을 보고 원칙대로 간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일부 언론의 보도 태도에 어리둥절하고 고맙지만 오보는 사절한다"며 평가를 하면서도 일정 부분 거리를 두었다.

윤 수석은 "일부 언론에서 반노(反盧) 그룹과의 FTA 대연정 얘기까지 하고 있는데 정치적 해석은 금물"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홍보실은 이날 '한미 FTA 보도, 대통령의 원칙과 소신 왜곡하지 말라'라는 제목의 청와대 브리핑 글을 통해 "대통령은 나라와 국민의 경제적 실익을 위해 한미 FTA를 추진했다. 정치적 고려는 전혀 없었다"며 "국가 최고지도자의 결단과 소신을 정치적 이해관계로 재단하고 왜곡하는 언론의 낡은 시각이 안타깝다. 'FTA 대연정'은 존재할 수 없다. 원칙과 소신에 따라 흔들림없이 국익을 추구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홍보실은 '지지층에 등을 돌리고 보수세력과 손 잡았다'는 언론의 분석은 "이런 참여정부의 노력을 의도적으로 무시하고 왜곡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지율 상승에 대해 홍보실은 "대통령의 원칙과 소신이 만들어낸 성과를 보고 이제 재평가가 이뤄지기 시작했고 그 결과가 지금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상승으로 나타나고 있을뿐"이라며 "대통령은 결코 지지자를 배신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나라와 국민의 발전을 위해 책임있고 합리적인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개헌안 발의를 예정대로 하겠다는 방침도 이 같은 원칙에 입각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일부 언론이 이날 노 대통령이 6월 미국을 방문, 한미 FTA 서명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보도한 데 대해 청와대가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공식 부인하며 "현재로서는 미국에 가서 FTA 체결을 자축할 때가 아니다. 관련 후속 보완대책 마련과 피해 국민들을 어루만지는 것이 더 시급한 상황"이라고 해명하고 나선 것도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하고 있다.

홍보실은 이어 "되돌아 봅시다. 이라크 파병, 원전폐기물센터, 북핵문제와 6자 회담, 행정수도 이전, 부동산 정책,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용산기지 이전, 비전2030, 최근의 개헌까지 참여정부는 국민에게 이익이 되는 것이라면 좌고우면하지 않고 원칙과 소신대로 결정하고 실천해 왔다"고 덧붙였다

양규현 기자 g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