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통부, 온라인상의 SW불법복제 근절나서

최종수정 2007.04.04 09:48 기사입력 2007.04.04 09:48

댓글쓰기

부정복제물 신고센터, 시정권고 등 담은 컴법 시행령 공포

정보통신부가 5일부터 실시되는 컴퓨터프로그램보호법(이하 '컴법')의 시행에 맞춰 온라인상의 소프트웨어 불법복제 근절에 본격 나섰다. 

정통부는 '컴법'의 시행령을 개정, 컴퓨터프로그램보호위원회(現 프로그램심의조정위원회)에 부정복제물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이 위원회가 온라인상의 부정복제물 유통에 대해 직접 경고·삭제 등의 권고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시정권고' 제도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그동안 정부의 지속적인 SW불법복제 단속과 교육·홍보활동에도 불구하고 일부 SW의 경우 인증절차 등의 기술적 보호조치를 무력화한 리테일 버전이 온라인상에서 대량으로 유포되는 등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기존에는 이러한 온라인상의 불법 SW 유통과 관련해 신고접수는 정통부(체신청)에서 심의업무는 프로그램심의조정위원회에서 처리하는 등 창구가 이원화돼 신속하고 효과적인 대응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정통부는 5일부터 발효되는 개정 법에는 컴퓨터프로그램보호위원회에 부정복제물 신고센터를 설치, 불법SW유통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신고 접수를 받아 이를 심의한 후 부정복제물로 판정될 경우 직접 시정권고를 할 수 있어 불법 SW 유통에 한층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보통신부 임차식 소프트웨어진흥단장은 "최근 다양한 기능이 부가된 저장용, 공유용 인터넷 사이트가 확산되면서 온라인상의 SW불법유통에 대한 대처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이번 컴법 및 동법의 시행령 개정안이 발효되면 주요 포털업체의 웹 스토리지 서비스를 비롯해 P2P, 와레즈 등을 통해 유포되던 불법SW에 대해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준기자 sasori@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